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드 내일 배치'...민주 "적절"-한국·바른 "환영"-정의 "졸속"

성주의 사드 기지. 프리랜서 공정식

성주의 사드 기지. 프리랜서 공정식

국방부가 오는 7일 새벽 경북 성주에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의 잔여 발사대 4기를 추가로 배치할 것이라고 6일 발표하자 민주당은 "적절한 대응"이라는 반응을,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의당은 '졸속'이라고 비판했다.
 

민주 "적절한 대응"
자유·바른 "늦었지만 환영"
정의 "졸속...진상규명 먼저"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이번 사드배치는 이미 예고된 바와 같이 임시배치 결정"이라면서도 "현재 북한의 도발이 계속되고 있는 엄중한 상황에서 적절한 대응"이라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다만 당국은 지역 주민 설득을 위해 최선을 다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늦었지만 다행"이라며 "그러나 사드 배치는 끝이 아니라 시작일 뿐"이라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북한의 핵 위협 앞에서는 강구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자유한국당은 당론인 '전술핵 재배치'를 언급하기도 했다. 전 대변인은 "한국당은 이미 전술핵 재배치를 당론을 채택했다"며 "문재인 정부도 이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른정당도 '늦었지만 환영'한다는 논평을 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내고 "정부는 북한의 도발이 반복되고서야 실행에 옮겼다"며 "왜 늦어졌는지 답답하다. 만시지탄이지만 사드 추가배치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북한의 연이은 도발로 안보위기가 고조된 만큼 사드 추가배치를 넘어 추가도입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그는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시위대 중에는 종북성향 단체들이 많이 결합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배치과정에서 행여 불상사가 일어나지 않도록 정부는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국방부가 7일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추가 배치를 강행할 것이라는 소식이 6일 전해지자 이날 오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주민과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 주민들은 트럭과 승용차 등 차량 수십대를 주차해 성주 골프장으로 향하는 길을 차단하고 경찰은 병력을 소성리로 집결시키고 있다. 왼쪽 산 골짜기 너머에 골프장이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국방부가 7일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추가 배치를 강행할 것이라는 소식이 6일 전해지자 이날 오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주민과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 주민들은 트럭과 승용차 등 차량 수십대를 주차해 성주 골프장으로 향하는 길을 차단하고 경찰은 병력을 소성리로 집결시키고 있다. 왼쪽 산 골짜기 너머에 골프장이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정의당은 사드 배치 과정이 졸속으로 처리됐다고 지적하며 '진상규명'이 선행돼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종대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문재인 정부가 사드 졸속 배치에 대한 진상규명을 약속해놓고, 진상은 규명하지도 않고 배치부터 서둘러 순서가 잘못됐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환경영향평가도 무력화했고, 주민 공청회를 비롯한 대화 약속도 무산시켰다"며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사드 부지가 있는 성주로 날아오는 무기가 아닌데, ICBM을 핑계로 사드 배치를 결정하는 것은 인과관계에 맞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편 내일 사드 잔여 발사대가 성주에 임시배치 됨에 따라 현장에는 주민들이 집결하는 등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경찰은 이번 사드 추가배치 작전에 병력 8000명을 동원하는 등 사드 배치에 따른 진통이 예상되고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