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남북러 3각 협력 추진”…푸틴 “자유무역지대 구축할 것”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6일 한ㆍ러 정상회담에서 남한과 북한, 러시아가 함께 하는 극동 지역 개발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양자 정상회담과 확대 오찬회담 뒤 이어진 공동 언론발표에서 “저와 푸틴 대통령은 한반도와 극동 지역을 연결하는 남ㆍ북ㆍ러 3각 협력의 기초를 확실히 다져나가기로 했다”며 “그동안 많은 논의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북핵 문제 등으로 진전이 없었던 것이 사실이지만 극동 지역을 중심으로 한ㆍ러 양국 간 가능한 사업부터 우선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이어 “극동 지역 개발이 양국의 번영은 물론 북한의 변화와 참여까지 이끌어내어 향후 본격적인 3각 협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착실하게 협력 기반을 준비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6일 오후(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톡 국제 극동연방대학교에서 양국 단독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6일 오후(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톡 국제 극동연방대학교에서 양국 단독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문 대통령은 “대통령 취임 후 4개월 만에 러시아를 방문하게 됐다”며 “한국의 역대 대통령 중 가장 빠른 시기에 러시아를 방문한 것은 그만큼 러시아와 협력을 중시하기 때문”이라고 이번 동방경제포럼의 방문 의미를 설명했다. 그런 뒤 “극동 지역은 러시아의 신 동방정책과 한국의 신 북방정책이 서로 만나는 공간”이라며 “동방의 관문인 블라디보스토크는 예로부터 한국과 역사적ㆍ문화적으로 인연이 깊은 도시인데, 역동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모습을 직접 보고 감명을 받았다”고 했다.
 
그러고는 “극동지역 개발에 있어 최적의 파트너는 바로 대한민국”이라며 “우리 정부와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와 기여로 극동 지역이 역내 평화와 번영의 전초기지가 될 것을 확신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위원장 송영길 의원)를 출범시킨 걸 소개하면서는 “(한국이) 극동 개발을 이끌어 나갈 국가적 시스템을 갖추었다”며 “동북아 및 유라시아 지역 협력을 전담하기 위한 이 위원회는 앞으로  러시아 극동연방관구, 극동개발부와 협력하여 보다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극동개발 협력을 선도해 갈 것”이라고 했다.
 
푸틴 대통령은 한국과 유라시아 경제연합의 자유무역협정(FTA) 추진을 언급하면서 “유라시아 경제연합과 대한민국은 앞으로 자유무역지대를 구축할 것”이라며 “앞으로 북한과의 협력을 확대하면서 한국과 러시아, 북한 간에는 3자 프로젝트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프로젝트를 통해서 우리는 경제의 협력 강화뿐만 아니라 한반도의 모든 문제를 해결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양국 정상은 ▶극동 지역 개발 프로젝트 지원에 초점을 맞춘 20억 달러 규모의 투ㆍ융자 플랫폼 신설 ▶한국 기업의 극동 진출 지원을 위한 ‘한국투자기업지원센터’ 설립 ▶러시아 부총리가 한국 기업의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하고 해소 방안을 모색하는 ‘한국 투자의 날’ 행사 정례적 개최 ▶한국 조선소에서 러시아 유조선 15척 건조 등도 합의했다.
 
블라디보스토크=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