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장]사드 4기 추가배치 초읽기…성주에 경찰 8000명, 반대세력과 대치중

 
국방부가 7일 새벽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발사대 4기를 추가 배치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사드 배치 반대 측 주민과 단체 회원들이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으로 집결해 저지에 나섰다. 소성리 마을회관은 성주 사드 기지와 2㎞ 떨어진 곳에 있다.

6일 오후 5시 반대 측 200여 명과 경찰 500여 명 대치 중
국방부 7일 사드 배치 작전까지 경찰 8000명 투입 예정
역대 가장 격렬한 충돌 벌어질 전망…부상자 발생 우려도

국방부가 7일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추가 배치를 강행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자 6일 오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주민과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 주민들은 트럭과 승용차 등 차량 수십대를 주차해 성주골프장으로 향하는 길을 차단하고 경찰은 병력을 소성리로 집결시키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국방부가 7일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추가 배치를 강행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자 6일 오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주민과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 주민들은 트럭과 승용차 등 차량 수십대를 주차해 성주골프장으로 향하는 길을 차단하고 경찰은 병력을 소성리로 집결시키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6일 오후 비가 내리는 가운데 사드 반대 측은 성주 사드 기지로 향하는 유일한 포장도로에 차량 30여 대를 세워두고 장비 반입을 막아서고 있다. 앞서 4시쯤에는 이곳에서 3㎞ 정도 떨어진 진입도로에 농기계 여러 대를 세워두고 경찰 버스가 들어오지 못하도록 봉쇄했다.
 
사드 반대 측은 경찰이 차량을 강제로 견인해 끌어낼 것을 대비해 1t 화물차 2대로 도로를 가로막은 뒤 그 사이에 철판을 대고 용접을 하는 수단까지 동원했다. 이럴 경우 육로를 통한 사드 장비 반입에 큰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6일 오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주민과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 주민들은 트럭과 승용차 등 차량 수십대를 주차해 성주골프장으로 향하는 길을 차단하고 경찰은 병력을 소성리로 집결시키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6일 오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주민과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 주민들은 트럭과 승용차 등 차량 수십대를 주차해 성주골프장으로 향하는 길을 차단하고 경찰은 병력을 소성리로 집결시키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한 집회 참가자는 "우리는 지금부터 내일(7일) 아침 동이 틀 때까지 지난 4월 26일과 같은 일(사드 기습 배치)이 반복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우리는 사드를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전국에서 경찰 병력 8000여 명을 동원해 사드 장비가 이동할 진입로를 확보할 방침이다. 오후 6시 현재는 경찰 500~600명 정도가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주민 200여 명과 대치 중이다. 경찰은 국방부가 공식적으로 사드 배치 계획을 밝힌 만큼 본격적으로 경찰 병력을 투입할 예정이다.
 
경찰은 경고 방송을 통해 도로 위에서 집회 중인 주민·단체 회원들에게 해산 명령을 내리고 있지만 대치 상태는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사드가 반입되는 7일 새벽까지 사드 반대 측과 경찰 병력은 급속도로 불어날 전망이다.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6일까지를 '제1차 국민비상행동' 기간으로 정한 사드 반대 측은 비상연락망을 가동해 사드 반입을 저지할 인원을 최대한 끌어모을 계획이다.  
6일 오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주민과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 주민들은 트럭과 승용차 등 차량 수십대를 주차해 성주골프장으로 향하는 길을 차단하고 경찰은 병력을 소성리로 집결시키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6일 오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주민과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 주민들은 트럭과 승용차 등 차량 수십대를 주차해 성주골프장으로 향하는 길을 차단하고 경찰은 병력을 소성리로 집결시키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국방부의 이번 사드 배치 작전을 위해 경찰 병력 8000여 명, 사드 반대 측 주민·단체 회원들 500여 명이 대치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금까지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사드 관련 대치 상황이 여러 차례 빚어졌지만 이처럼 많은 인원이 대치한 것은 처음이다.
 
앞서 지난 4월 26일 사드 발사대 2기와 엑스밴드 레이더가 기습 배치될 땐 소성리 마을회관에는 사드 반대 측 인원이 80여 명, 경찰 병력이 1000여 명이 배치됐었다.  
 
사드 반대 측과 경찰 인원이 최대로 집결하게 되면 격렬한 충돌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사드 2기 배치 당시에도 일부 주민들이 갈비뼈 골절 등 부상을 입었다.
 
이날 소성리 마을회관은 '전운'이 감돌지만 성주군의 다른 지역 상황은 비교적 평온했다. 성주읍에서 약국을 운영하는 김모씨는 "처음에는 나도 반대했지만, 전자파 측정 결과 인체에 별 해가 없다고 하는데 반대할 명분이 있느냐"며 "북한의 6차 핵실험 와중에 사드가 필요하다면 이제 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성주=김정석·백경서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