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밤 12시에 경찰관 6명이 여고 기숙사에 출동한 이유...여고생들 군대식 폭행사건 때문

경찰 로고. [중앙포토]

경찰 로고. [중앙포토]

 
지난 5일 0시10분쯤 인천 서부경찰서 산하 청라 지구대 소속 경찰관 6명이 인근 모 여고 기숙사로 긴급 출동했다.

인천 한 여고에서 태권도부 3학년 선배들, 후배들 얼차려
“말 듣지 않고 자신들에게 보고하지 않았다”는 이유
2학년 학생, “코치에게 보고했었다”고 학교측 진술

문 안열어주자 마스터 키로 열고 들어와 때리기도
선풍기와 옷거리 던지고, 2시간 동안 서 있게 하기도

"(3학년)선배들이 (2학년 후배들을)감금하고 못 나가게 한다"는 여고생의 신고가 접수됐기 때문이다.
최근 부산과 강원도에서 여고생과 여중생 등의 집단 폭행 사건이 사회적으로 충격을 준 상황이라 경찰들의 출동은 비교적 신속했다.
 
현장 도착 당시 피해 학생들의 감금 등은 풀린 상태였다. 하지만 피해 학생들은 감금과 별도로 가혹행위가 있었다고 진술했다. 
  
당시 출동한 한 경찰관은 6일 중앙일보 기자와의 통화에서 “감금 등의 상황은 모두 종료된 상태였지만 이번 사건과 관련된 3학년 선배 4명과 2학년 후배 7명 모두에게 진술을 받았더니 군대식으로 일렬로 세워놓고 하나씩 폭행했다는 후배들의 진술이 있었다”고 전했다. 

학교폭력 관련 사진. [중앙포토]

학교폭력 관련 사진. [중앙포토]

 
학생들의 진술을 토대로 재구성한 당시 상황은 이렇다. 3학년 학생들은 2학년 후배들이 말을 잘 듣지 않는다며 밤중에 방으로 찾아갔다. 하지만 2학년 학생들이 방문을 잠근 채 열어주지 않자 3학년들은 마스터키를 가져와 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갔다. 3학년 선배 4명은 방에 있던 2학년 후배 7명을 일렬로 세운 뒤 한 대씩 때렸다.
 이어 3학년 학생들은 선풍기를 바닥에 던지고, 옷걸이도 부쉈다. 이 과정에서 한 후배 여학생이 대들면서 선배와 몸싸움이 벌어졌다. 
 다툼이 있은 후 3학년 학생들이 후배 여학생들에게 2시간가량 제자리에 서 있으라고 했다. 방 밖으로 나가려고 하면 못 나가게 밀치기도 했다. 이후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 3학년들이 되돌아가자 2학년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과 시교육청의 조사결과 3학년 학생들이 이같은 행동을 한 이유는 ‘기숙사가 아닌 학교 밖에서 저녁식사를 하면서 자신들에게 보고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또 후배들이 이 와중에 선배들의 전화를 받지 않은 것이 이번 사건의 화근이 됐다고 한다.      
 2학년 학생들은 학교 자체 조사에서 “2학년 C양의 부모님이 ‘평소 우리 딸을 잘 보살펴줘 고맙다’며 친구들에게 저녁을 사준다고 해 밖에 나가서 먹었다”며 “당시 코치에게 보고하고 나갔다”고 해명했다.  

학교폭력 관련 일러스트. [중앙포토]

학교폭력 관련 일러스트. [중앙포토]

 
경찰은 현재 가해학생과 피해학생들을 상대로 구체적인 조사를 벌이고 있다. 시 교육청은 해당 학교에 학생들을 분리해 생활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고 전했다. 해당 학교측은 6일 학교폭력전담기구 학교폭력자치위원회를 열고 학생들을 조사한 뒤 학교폭력매뉴얼대로 진행할 방침이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조만간 학폭위를 열어 학교 측에서 가해학생 징계 수위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