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S노조, SNS 생중계로 '고대영 추적' 진풍경

고대영 사장의 차량을 막아선 성재호 KBS본부 노조위원장. [KBS 새노조 페이스북 페이지]

고대영 사장의 차량을 막아선 성재호 KBS본부 노조위원장. [KBS 새노조 페이스북 페이지]

KBS와 MBC가 총파업을 진행 중인 가운데 KBS 노동조합이 고대영 KBS 사장의 차량을 추적하는 장면을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생중계하는 등 진풍경을 연출했다. 노조 측은 고 사장이 탑승한 차량을 멈춰 세우고 1시간 넘게 대치했다.
 
KBS 새노조 페이스북 페이지는 6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생방송을 송출했다. 노조 측은 "'고대영을 잡아라' 페이스북 라이브"라고 해당 영상을 소개하고 "오늘은 고대영이 평창에 나타났다"며 "임시이사회를 피하기 위해 올림픽경기장 순시를 나왔다.. 적폐버스터즈가 지구 끝까지 쫓아가 보겠다"고 밝혔다.
 
이날 새노조의 '평창 추적기'에는 강원 영서·영동지방 조합원도 함께 참여했다. 조합원들은 '퇴진! 고대영' 등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고 검은색 제네시스 차량을 막아선 상태에서 생중계를 시작했다. 차 안에는 평창을 방문한 고 사장이 탑승하고 있었다.
고대영 사장의 차량을 막아선 성재호 KBS본부 노조위원장. [KBS 새노조 페이스북 페이지]

고대영 사장의 차량을 막아선 성재호 KBS본부 노조위원장. [KBS 새노조 페이스북 페이지]

성재호 전국언론노동조합 KBS 본부노조위원장이 차량 밖에서 "파업하면 평창 올림픽이 무슨 소용이 있느냐", "사장이 직접 중계할 거냐", "무슨 자격으로 여기 오냐, 직원들 다 파업하고 있는데" 등을 외치며 고 사장과 면담을 요구했다. 그러나 성 위원장의 "잠깐 좀 내려 보세요. 사장님" 등 수차례 요구에도 고 사장은 차량에서 내리지 않았다.
 
생방송 중계가 시작되고 1시간여가 지나자 경찰이 성 위원장의 인적사항을 파악해 가기도 했다. 결국 고 사장의 차량은 생방송이 시작되고 1시간 35분여가 지난 이후 경찰의 중재로 현장을 빠져나갔다. 노조 측의 면담 요구도 불발됐다. KBS 새노조 페이스북 페이지의 생중계는 고 사장의 차량이 나가고 약 5분 뒤에 마무리됐다.
 
한편 MBS, KBS는 지난 4일부터 '공영방송 정상화'를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했다. 전국언론노조 KBS·MBC본부에 따르면 첫날 파업에 참여한 조합원들은 4000명에 육박한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