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역영어] 국내 언론의 트럼프 트윗 해석 논란…they는 남한? 북한?

“South Korea is finding, as I have told them, that their talk of appeasement with North Korea will not work, they only understand one thin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 오후(한국시간) 북한 핵실험과 관련한 메시지를 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말과 행동은 여전히 미국에 적대적이고 위험"하며 "북한은 중국에 창피와 큰 위협 준 불량국가"라 메시지를 올렸다. 또한 "한국은 내가 말했듯 유화정책이 효과가 없음을 발견하고 있다"고 의견을 달았다. [트위터캡처=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 오후(한국시간) 북한 핵실험과 관련한 메시지를 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말과 행동은 여전히 미국에 적대적이고 위험"하며 "북한은 중국에 창피와 큰 위협 준 불량국가"라 메시지를 올렸다. 또한 "한국은 내가 말했듯 유화정책이 효과가 없음을 발견하고 있다"고 의견을 달았다. [트위터캡처=연합뉴스]

 
지난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 직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올린 트위터 메시지다. 
 
이 트윗의 앞 부분은 “한국은 내가 예전에 말했듯 북한에 대한 유화적 조치가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닫고 있다”로 번역돼 국내 언론에 보도됐다.
 
문제는 그 다음 문장에서 발생했다. 
“They only understand one thing!”
 
많은 언론이 이 부분을 “그들은 한 가지(방법)만 알고 있어!”라고 직역했고, 여기서 말하는 ‘그들은’ 문재인 정부를 지칭하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한 언론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메시지는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꼰 것”이라고까지 했다. 또 다른 언론사는 기사 제목을 “트럼프 대통령 ‘한국은 하나만 알아’...한미 북핵 해법 이견 노출”로 달았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 트윗에 대한 국내 언론의 보도는 맥락을 보지 않은 채 문법적으로 정확한 독해를 하려다 보니 생긴 오류다.  

 

이 문장만 본다면 문법적으로 they는 남한(South Korea)를 지칭한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트럼프가 해당 트윗 전에 올렸던 2건의 트윗 내용을 고려한다면 여기서 they는 북한(North Korea)을 지칭하는 것이 맞다.
 

이날 트럼프가 올린 관련 트위터는 총 3건 이었다.
 

첫번째 트윗 내용은 “North Korea has conducted a major Nuclear Test. Their words and actions continue to be very hostile and dangerous to the United States”(북한이 또다시 핵실험을 단행했다. 북한은 여전히 미국에게 적대적이고 위협적인 언행을 계속하고 있다).  
 

두번째 트윗은 “North Korea is a rogue nation which has become a great threat and embarrassment to China, which is trying to help but with little success.”(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지만 별 성과를 얻지 못하고 있는 중국에 있어 북한은 거대한 위협이자 망신을 주는 불량국가다).
 

그리고 이어진 세번째 트윗이 문제의 그 내용이다. “South Korea is finding, as I have told them, that their talk of appeasement with North Korea will not work, they only understand one thing!” (한국은 내가 예전에 말했듯 북한에 대한 유화적 조치가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닫고 있다. 그들은 한 가지만 이해한다.)
 

이 세 문장을 이어서 본다면 뜻은 보다 명확해 진다.
 
코리아중앙데일리의 치프 에디터(Chief Editor) 안토니 스패스는 “해당 문장을 문법적으로만 보면 ‘they’가 한국을 말하는 것으로 볼 수도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대해 지금까지 말한 발언 등의 맥락을 살펴보면 ‘they’가 지칭하는 것이 북한이라는 것이 분명하다”라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지금까지 했던 대북 발언을 아는 사람은 이 사실을 아는 것이 전혀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짧은 문장만을 쓸 수 있는 트위터의 특징도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즉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they’는 북한이고, “한 가지만 이해한다”는 건 북한이 무력에 의한 힘만 이해하는 정권이라는 의미다.  즉, 강력한 군사력을 보여줘야 북한이 도발을 멈출 것이라는 메시지를 담은 것이다.
 
뉴욕타임스는 3일 해당 트위터 내용을 언급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지칭한 대상은 평양 (saying of Pyongyang)이며 그가 말한 평양이 이해하는 “한 가지”는 “강한 군사력”이라고 보도했다. 아래는 뉴욕타임스의 해당 기사 일부다.
 
In invoking South Korean “appeasement,” he criticized Seoul’s proposal to hold military talks with the North, saying of Pyongyang, “they only understand one thing” meaning the threat of military force. (한국의 유화정책을 거론하며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의 (북한에 건넨) 군사회담 제의를 비판했다. 평양에 대해선 “그들은 한 가지만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 한 가지는 강력한 군사력을 말한다)
 
미국 CNN방송이나 영국 데일리메일도 북한이라고 판단했다. 
 
가천대 영문학 데런 에이키 조교수는 “트럼프는 문재인 대통령이 아니라 북한에 대해 말한 것”이라고 했다. “한국 언론이 (트위터 내용을) 잘못 보도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메시지를 제대로 이해하는 것 자체가 쉽지 않은 일인 것은 분명하다”라고 덧붙였다.      
코리아중앙데일리 강진규 기자 kang.jinkyu@joongang.co.kr

 
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news/article/Article.aspx?aid=3037997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