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당 일부 의원 "문자폭탄에 시달리는 중"…왜?

 국민의당 일부 의원들은 6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과거 판결과 관련해 ‘문자폭탄’에 시달리고 있다고 토로했다.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중앙포토]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중앙포토]

 
조배숙·이용호·이동섭·장정숙·최도자·최명길 등 국민의당 의원 6명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발표한 성명에서 “동성애 합법화에 반대하는 국민으로부터 하루 수천 통의 ‘김이수 반대’ 문자폭탄에 시달리고 있다”고 했다.
 
김 후보자가 과거 군대 내 동성간 성행위를 처벌하는 군형법 조항에 대해 ‘위헌’이라는 소수 의견을 낸 것을 비판하며 김 후보자 임명을 반대해야 한다는 내용의 문자가 쏟아지고 있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이들은 “정작 문자폭탄이 투하돼야 할 곳은 후보자를 지명한 청와대와, 시종 찬성 입장인 민주당”이라며 “민주당은 군내 동성애 행위 처벌에 찬성하는지, 반대하는지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민주당은 지금까지 침묵으로 일관하고, 또 비난은 피하면서 인준이라는 과실만 취하려는 무책임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군형법 조항이 위헌이라는 김 후보자의 입장에 동의하는지, 입장을 명확히 밝히라”고 거듭 촉구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