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34분 기다리게 한 푸틴…靑 "예상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6일 오후 (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교에 마련된 단독회담장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6일 오후 (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교에 마련된 단독회담장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 회담에 30여 분 늦게 나타났다. 6일 오후 1시(현지 시간) 예정돼 있던 한·러 정상회담은 푸틴 대통령이 오후 1시 34분 회담장에 나타남에 따라 예정 시간보다 늦게 시작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하자마자 회담장으로 이동, 시간에 맞춰 도착했지만 푸틴 대통령의 지각에 따라 별도의 대기 장소에서 기다렸다. 회담장에는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장 등 배석자들만 남아 푸틴 대통령을 기다렸다. 푸틴 대통령의 지각에 대한 러시아 측의 설명은 없었다. 문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이 나타남에 따라 회담장에 입장, 악수를 한 뒤 자리에 착석했다.  
 
푸틴 대통령은 외국 정상과의 회담에 상습 지각하는 것으로 악명이 높다. 청와대 관계자는 "푸틴 대통령이 지각으로 악명이 높아 어느 정도 예상하고 있었다"며 "30분 정도면 양호한 편"이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2014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회담에 4시간이나 늦게 도착했다. 또 지난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회담에는 2시간 늦었을 뿐 아니라 사람 크기만한 커다란 개를 데리고 나타나는 돌발행동을 보이기도 했다.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6일 오후(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톡 국제 극동연방대학교에서 양국 단독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6일 오후(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톡 국제 극동연방대학교에서 양국 단독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한편 푸틴 대통령의 지각에도 이날 단독 정상회담은 비교적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푸틴 대통령이 먼저 2분 가량 환영 인사를 했고, 문 대통령은 "주빈으로 불러주시고 따뜻하게 환대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두 정상은 정상회담을 마치고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푸틴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허심탄회한 건설적 대화를 했다"며 "북한의 핵도발은 유엔 결의안 위반으로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북핵 문제는 제재, 압박 만으로 해결되지 않는다"고도 덧붙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