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한러 정상회담 종료… "남북러 3각 협력 기초 닦을 것"

방러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톡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단독 정상회담에 이어 확대 정상회담을 마치고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양국 정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을 용납할 수 없다는 데에 뜻을 같이하고, 한반도와 극동지역을 연결하는 "남북러 3각 협력"의 기초를 확실히 다지는 데에 합의했다.

[사진 YTN 캡처]

[사진 YTN 캡처]

이날 양국은 회담을 마치고 우리측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부 장관은 성명서에 각각 서명을 하고 성명서를 가져갔다. 이후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 등 양국 관계 장관은 차례로 각종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사진 YTN 캡처]

[사진 YTN 캡처]

 
푸틴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오늘날 러시아 시장에선 600여개 한국 기업들이 활동중"이라며 "누적 투자액은 20억 달러를 넘는다"며 발언을 시작했다. 그는 "문 대통령과 건설적 대화를 나눴다"며 "에너지 분야 등 미래가 유망한 사업들에 있어서도 협력을 기울일 것이고, 호혜적인 경제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러시아의 극동지방 파트너는 바로 대한민국"이라며 "영내 평화와 번영의 전초기지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며 발언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두 정상은 한국과 유라시아간 FTA가 양측의 협력을 촉진시킬 것이라는 기대 속에 공동실무협의에 나서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러시아의 풍부한 자본·자원과 한국의 선진 기술이 만난다면 극동지방은 양국 공동 협력을 위한 기회의 땅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푸틴 대통령은 경제분야에 이어 한반도 안보 문제에 할애했다. 그는 "한반도 문제를 놓고 앞서 문 대통령과의 통화를 통해서도 의견을 나눈 바 있다"며 "러시아는 북한의 핵무기를 용납할 수 없다는 원칙적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핵 도발은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하며, 이에 러시아도 안보리 결의안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또 "북한 문제는 압박과 제재만으로 해결할 수 없다"며 "냉정히 접근하고 긴장을 완화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핵 미사일 문제가 시급하다는데에 양국 정상은 인식을 같이했다"며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 정부가 확고한 북핵 불용원칙 하에 안보리 결의안 이행과 외교적 해결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는 점을 평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이 북핵해결과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이해와 지지를 표명했다"며 "공감대 바탕으로 두 정상은 북핵 전략과 관련해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더욱 강화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양국 정상은 한반도와 극동지역을 연결하는 남북러 3각협력의 기초를 확실히 다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그간 논의가 있었지만 북핵 문제 등으로 진전이 없었다"며 "한러 양국 사이에 가능한 협력 사업부터 우선 시작하기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극동무역 개발이 양국 번영은 물론, 북한의 변화와 참여까지 불러 향후 본격적인 3각 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