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만 12세 넘으면 '잔혹 범죄' 초등생도 사형 가능"…개정안 발의

 부산 중학생 폭행 사건을 계기로 잔혹한 범죄를 저지른 미성년자도 엄벌에 처해야 한다는 사회적 여론이 높아지는 가운데 초등학생도 잔혹 범죄를 저지르면 최고 사형에 처할 수 있는 내용의 법안이 6일 국회에서 발의됐다.
 
 
2015 년3월 새정치민주연합(더불어민주당 전신)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한 문재인 대표(오른쪽)와 이석현 최고위원. [중앙포토]

2015 년3월 새정치민주연합(더불어민주당 전신)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한 문재인 대표(오른쪽)와 이석현 최고위원.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형법, 소년법,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특강법) 개정안 등 이른바 ‘소년 범죄 근절을 위한 3종 세트’를 발의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처벌 대상인 ‘형사 미성년자’의 최저 연령을 현행 만 14세에서 12세로, 소년법에서 소년부 보호사건 심리 대상의 범위를 현행 만 10∼14세에서 10∼12세로 각각 낮췄다.
 
또 소년범의 법정 상한형을 20년의 징역 또는 장기 15년, 단기 7년의 징역으로 제한한 특강법 조항을 잔인한 범죄를 저지른 소년범에게는 적용하지 않도록 했다. 이 법안이 국회에서 통과되면 만 12세인 초등학생도 강력 범죄를 저지르면 최고 사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이 의원은 “교육 제도의 발달과 물질의 풍요로 미성년자의 사리 분별 능력과 신체 발달이 크게 향상됐음에도 모든 흉악범죄를 처벌하지 말아야 하는지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며 “우리나라도 이제 형사 미성년자 연령을 고민할 시기가 됐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