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MB 정부 당시 국정원 심리전단장 7일 소환

검찰이 국정원 2차 수사의뢰 내용 분석해보니, 유명 교수, 기업 간부, 언론인 등이 참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앙포토]

검찰이 국정원 2차 수사의뢰 내용 분석해보니, 유명 교수, 기업 간부, 언론인 등이 참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앙포토]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온라인 여론 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6일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7일 오전 10시 민 전 단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민 전 단장은 지난 2012년 제18대 대선을 앞두고 국정원 직원들을 동원해 조직적으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인터넷 게시판 등에 댓글을 남겨 선거에 개입한 혐의로 원세훈 전 원장 등과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 해당 혐의에 대해 지난달 30일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 자격정지 2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검찰은 파기환송심 선고를 받은 지 일주일 만에 민 전 단장을 다시 조사를 한다.
 
검찰은 이에 대해 "사이버 외곽팀'의 운영 책임자로서 외곽팀 운영과 관련한 조사를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민 전 단장을 상대로 외곽팀 운영 내용을 캐묻고 윗선의 지시 등이 있었는지, 어느 선까지 보고했는지 등을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