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빅게임 피쳐' 류현진...선발 잔류 '청신호'

류현진 [중앙포토]

류현진 [중앙포토]

 
'류현진(30·LA 다저스)다운' 경기였다. '영리한' 류현진은 두 번 당하지 않았다.  

애리조나전 6이닝 7삼진 1실점 호투
올 시즌 자취 감춘 슬라이더 들고 나와
3회까지 완벽에 가까운 투구 선보여
4회부터 '주무기' 커터, 체인지업으로 변화
지난달 애리조나 상대 6실점 수모 설욕

 
류현진은 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동안 3피안타·5볼넷·7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6회까지 100개의 공을 던진 류현진은 1-1로 맞선 7회 초 수비에서 로스 스트리플링과 교체돼 승리를 추가하는데는 실패했다. 시즌 5승 7패. 평균자책점은 3.71에서 3.59로 낮아졌다. 
 
[다저스 트위터]

[다저스 트위터]

 
류현진은 지난달 31일 애리조나 원정 경기에서 선발로 나와 4이닝 동안 홈런 3방을 허용하며 6실점했다. 후반기 주무기로 위력을 발휘했던 컷패스트볼(커터)이 공략 당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중반 커터를 배웠다. 커터는 슬라이더와 비슷한 궤적을 보이는 구종이지만, 슬라이더보다 빠르고 휘는 폭이 작다. 커터로 땅볼을 유도하며 재미를 봤다. 커터가 주무기로 자리잡으면서 슬라이더는 류현진의 구종 레퍼토리에서 사실상 자취를 감췄다. 올 시즌 류현진의 슬라이더 구사율은 3.3%에 불과했다. 
 
한 차례 실패를 맛본 류현진은 슬라이더를 들고 나왔다. 3회까지 커터와 커브 대신 최고 시속 151㎞의 빠른 공과 130㎞대 슬라이더로 애리조나 타선을 상대했다. 류현진은 3회까지 52개의 공을 던졌는데, 16개(31%)가 직구(포심패스트볼), 11개(21%)가 슬라이더였다.  

 
  
애리조나 타자들은 류현진의 예상못한 볼 배합에 허를 찔렸다. 3회까지는 완벽했다. 볼넷 2개를 내줬지만 안타는 한 개도 맞지 않았다. 3회에는 12개의 공으로 세 타자를 연속 삼진 처리했다. 
 
4회 1사 1·2루에서 다니엘 데스칼소에게 슬라이더를 던지다 적시 2루타를 맞았다. 이후 류현진은 슬라이더 대신 커터와 커브를 던졌다. 4회 1사 2·3루, 2사 만루에선 체인지업이 빛났다. 
 
LA 다저스 시절 함께 한 류현진과 그레인키. [로베르토 발리 블로그]

LA 다저스 시절 함께 한 류현진과 그레인키. [로베르토 발리 블로그]

 
옛 동료 잭 그레인키(34)와의 선발 대결에서도 당당했다. 그레인키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류현진과 함께 다저스에서 뛰었다. 지난해 애리조나로 이적한 그레인키는 올 시즌 16승6패, 평균자책점 3.08을 기록 중이었다. 
 
이날도 그레인키는 다저스 타선을 압도했다. 그레인키는 5회 야스마니 그랜달에게 동점 솔로 홈런을 맞은 뒤 애드리안 곤잘레스와 안드레 이디어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잠시 흔들렸다. 하지만 로건 포사이드를 병살로 처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류현진은 6회 마운드를 내려왔지만, 그레인키는 7회까지 마운드를 지키며 1실점했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다음 주부터 5인 선발 로테이션을 가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상으로 빠졌던 커쇼와 알렉스 우드가 이달 초 복귀해 다저스 선발진에는 6명의 투수가 있다. 리치 힐-류현진-마에다 겐타 중 한 명이 당장 선발 로테이션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높다. 
 
여기서 탈락하면 사실상 포스트 시즌 선발진에 포함되는 것도 어려워진다. 지난 5일 힐이 애리조나전에서 6이닝 2실점 호투했다. 팀은 4연패 중이었다. 류현진에게 더해지는 부담이 컸다. 하지만 류현진은 '빅게임 피쳐'였다. 선발 잔류가 걸린 중요한 경기에서 호투하며 유리한 고지에 섰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