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회서 논란이 된 주일대사 내정자 발언? "위안부 합의 승자는 美...中 견제용"

“‘한·일 간 위안부 합의의 최종 승자가 미국’이라고 말하는 사람을 일본 대사로 보내면, 일본 정부가 뭐라고 생각하겠나.”
 

이수훈 내정자 과거 발언 두고 상임위서 질타

주일대사에 내정된 이수훈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주일대사에 내정된 이수훈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긴급현안보고에서 정양석 바른정당 의원이 이수훈 주일 대사 내정자의 과거 발언을 문제삼았다. 정 의원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이 내정자는 한·일 간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체결을 중단하라고도 했다”며 “이 내정자를 일본에 보내는 것은 외교하자는 것이냐, 싸우자는 것이냐. 이런 메시지를 보내면서 일본과 무슨 안보 협력을 하겠다는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정 의원이 제기한 이 내정자의 발언은 과거 언론 인터뷰 등에서 나온 것이었다. 이 내정자는 경남대 교수 신분으로 지난해 1월21일 프레시안 인터뷰에서 12·28 위안부 합의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그는 “미국이 백악관과 국무부를 중심으로 상당히 집요하게 움직였다. 한·미·일 세 나라의 안보협력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대중국 견제 전선을 구축하기 위해서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위안부 합의의 최종 승자는 미국”이라고 했다. 
 
북한의 4차 핵실험 직후 이뤄진 당시 인터뷰에서 이 내정자는 “미국의 ‘전략적 인내’와 같은 대응으로는 핵 문제 해결은 어렵다. 그런데 한·미·일은 여전히 제재를 세게 가하면 된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렇게 가면 결국 그 끝은 북한이 사실상 핵 보유국이 되는 것”이라면서다.
 
이 내정자는 지난해 11월에는 ‘GSOMIA 체결 절차를 중단하고 박근혜 대통령은 모든 외치에서 손 떼라’는 제목의 시국성명에 이름을 올렸다. “나라의 미래가 걸린 GSOMIA 같은 중요한 조약이나 협약을 추진하려는 모든 시도를 멈추고 다음 정부로 넘기라”는 주장이었다. 당시 이 내정자를 포함한 외교·통일·안보 전문가 42명이 서명했다. 
 
이에 외교가에서는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로 일본과의 안보 협력이 중요한 상황에서 이 내정자의 과거 발언이 주재국 정부와의 관계 설정에 있어 영향을 주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정양석 의원은 앞서 1일 원내대책회의에서도 “문재인 정부는 주변4국과 당당한 협력외교를 추진하겠다는 국정과제를 발표했지만, 대사를 내정한 것을 보면 앞뒤가 맞지 않는다. 우리 대한민국의 안보라인이 전부 코드 인사, 보은 인사, 비전문가로 구성돼 있는데 답답한 노릇”이라며 쇄신을 요구했다.
 
유지혜·박유미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