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방위성, 北 핵실험 폭발력 160kt 수정…"히로시마 10배 수준"

 일본 정부는 6일 북한의 지난 3일 6차 핵실험 당시 폭발력(TNT 폭약 환산 기준)이 처음 추산했던 70kt과 120kt을 넘어 160kt에 달한다고 수정 발표했다.
북한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일대에서 제6차 핵실험으로 추정되는 인공지진이 발생한 3일 오후 3시 30분 대륙간탄도로켓(ICBM) 장착용 수소탄 시험에서 완전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사진 jtbc 방송캡처]

북한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일대에서 제6차 핵실험으로 추정되는 인공지진이 발생한 3일 오후 3시 30분 대륙간탄도로켓(ICBM) 장착용 수소탄 시험에서 완전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사진 jtbc 방송캡처]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방위상은 이날 방위성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제기관에 의한 인공지진 규모의 최종 분석 결과를 토대로 이같이 추산했다”고 말했다.
 
폭발력 160kt은 1945년 8월 6일 일본 히로시마(廣島)에 투하됐던 원자폭탄의 위력(16kt)의 10배에 달하는 것이다. 당시 원폭 투하로 14만여명이 사망했고, 사흘 뒤 나가사키(長崎)에 투사된 원폭(21kt)의 사망자는 7만4000여명이었다.‘
 
일본 방위성은 북 핵실험 직후인 지난 3일에는 폭발력을 70kt로 추산했다가 지난 5일 이를 120kt로 상향 조정했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