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슬라이더' 꺼내든 영리한 류현진...애리조나전 6이닝 1실점

LA다저스 류현진 선수. [중앙포토]

LA다저스 류현진 선수. [중앙포토]

 
두 번 당할 수는 없었다.  

 
'영리한' 류현진(30·LA 다저스)이 꺼내든 건 '슬라이더'였다. 상대 허를 찌르는 볼 배합으로 이전 등판의 부진을 말끔히 씻어냈다.  
 
류현진은 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동안 3피안타·5볼넷·7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6회까지 투구 수 100개를 기록했다. 팀이 1-1로 맞선 상황에서 내려와 승리를 추가하는데는 실패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3.71에서 3.55로 낮아졌다.  
 
류현진은 지난달 31일 애리조나 원정 경기에서 선발로 나서 4이닝 동안 홈런 3방을 허용하며 6실점했다. 물오른 애리조나 타선을 당해내지 못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중반 습득한 컷패스트볼(커터)을 주무기로 내세워 후반기 7번의 등판에서 2승1패, 평균자책점 2.77을 기록했다. 커터와 슬라이더는 비슷한 궤적을 보인다. 커터는 슬라이더보다 빠르고 휘는 폭은 작다.  
 
커터 구사율이 늘면서 슬라이더는 류현진의 구종 레파토리에서 사실상 사라졌다. 올 시즌 류현진의 슬라이더 구사율은 3.3%에 불과했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선 커터와 커브 비중을 줄인 대신 최고 시속 151km(94마일)의 빠른 공과 시속 130km대 슬라이더의 구사 비율을 늘렸다. 류현진은 3회까지 52개의 공을 던졌는데, 16개(31%)가 직구(포심패스트볼), 11개(21%)가 슬라이더였다. 
 
류현진은 3회까지 완벽에 가까운 피칭을 펼쳤다. 1회와 2회 볼넷 한 개씩을 내줬지만 안타를 맞지 않고 무실점으로 막았다. 3회에는 12개 공으로 세 타자를 연속 삼진 처리했다.  
 
4회부턴 볼배합에 변화를 줬다. 슬라이더 대신 커터와 커브의 비중을 늘렸다. 류현진은 4회 첫 타자 A.J 폴락을 3루수 직선타로 잡았다. 하지만 4번 타자 J.D 마르티네스에게 우익선상 2루타를 허용하고 흔들렸다. 브랜던 드루리에게 볼 4개를 잇달아 던저 1사 1·2루에 몰렸고, 다니엘 데스칼소에게 좌측 펜스를 맞는 2루타를 허용해 첫 실점했다.  
 
이어진 1사 2·3루에서 애덤 로살레스를 삼진으로 잡고 한숨돌렸다. 이어 케텔 마르테를 고의4구로 거른 뒤 2사 만루에서 투수 잭 그레인키를 상대해 유격수 땅볼로 돌려세웠다. 위기에서는 주무기 체인지업이 빛을 발했다.  
 
5회에도 2사 후 폴락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지만 마르티네즈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고 이닝을 마쳤다. 5회 1사 후 류현진은 크리스 아이아네타의 타구를 발을 뻗어 막아 투수 땅볼 처리했다. 오른쪽 종아리 부근이었다.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었다.  
 
다저스는 0-1로 뒤진 5회 말 포수 야스마니 그랜달의 중월 솔로포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날 다저스의 첫 안타였다. 다저스는 이후 애드리언 곤잘레스와 안드레 이디어의 연속 안타로 무사 12루를 만들었지만 로건 포사이드의 병살타가 나오며 기회를 이어가지 못했다.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드루리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데스칼소를 병살타로 처리했다. 이어 로살레스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고 경기를 마쳤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