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병재·더불어주당 등 온라인서 화제인 자유한국당 풍자

유명 정치인이나 주요 정당은 때론 풍자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코미디언들이 개그 프로그램 등을 통해 정치인을 따라 하거나 이를 본 청중이 환호하는 일은 낯선 풍경이 아니다. 정치 풍자에는 국민의 질책과 응원이 함께 담겨 있다.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정치 풍자' 사례들을 소개한다.
 
"'민주'를 좋아했는데 옆에서 너무 훼방 놓길래…" 
[사진 YG 스튜디오 코미디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YG 스튜디오 코미디 유튜브 영상 캡처]

지난 3일 YG 스튜디오 코미디(YG studio comedy)는 유튜브를 통해 방송인 겸 방송작가 유병재의 스탠드업 코미디쇼 '블랙코미디' 중 일부를 공개했다. 제목은 '뜻밖의 철벽'이다. 유병재는 지난 11~12일 서울 홍대 롤링홀에서 열린 이 공연을 가졌다. 
 
[사진 YG 스튜디오 코미디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YG 스튜디오 코미디 유튜브 영상 캡처]

영상에서 유병재는 "대학 다닐 때 '민주'라는 친구를 좋아했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다들 그런 경험 있지 않냐"며 "좋아하는 친구에게 어렵게 용기 내 말을 걸면 꼭 옆에 있는 엉뚱한 친구가 훼방하고 방해하고 딴지를 건다"고 설명했다. '민주 바쁜데?' '민주 우리랑 카페 갈 건데' '민주 내가 소개팅 시켜줄 건데' 등과 같은 식이다. 유병재는 이어 "나는 분노조절을 잘하기 때문에 화가 너무 났어도 화를 내지 않았다"며 "그냥 휴대폰에 그 친구 이름을 '자유한국당'이라고 저장했다"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관객들은 크게 웃었다. 
 
[사진 YG 스튜디오 코미디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YG 스튜디오 코미디 유튜브 영상 캡처]

 
'민주'라는 학생을 좋아했는데 민주 옆에 있는 친구가 매번 시비를 걸어 휴대폰에 그 친구 이름을 '자유한국당'이라고 저장했다는 유병재의 개그는 재치있는 정치 풍자 개그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더불어주당'은 '자요한국당'과 연대하지 않겠다" 
[사진 '더불어주당' 페이스북]

[사진 '더불어주당' 페이스북]

최근 페이스북에는 '더불어주당'이라는 페이지와 그룹이 생겼다. '더불어주당'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는 모임이다. 이 페이지에는 지난 4일 "우리 당은 술자리에서 잠만 자는 '자요한국당', 술자리에서 술은 안먹고 번호만 받는 '받은정당', 국물있는 안주 먹자고 메뉴판 조작하는 '국물당'. 이들과는 어떤 연대나 연합 술자리를 갖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들은 야당인 자유한국당·바른정당·국민의당을 술과 관련한 단어들로 빗대 풍자했다. 
 
[사진 '더불어주당' 페이스북]

[사진 '더불어주당' 페이스북]

유병재의 개그와 '더불어주당'의 등장을 놓고 온라인에서는 "신선하다" "재미있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특히 유병재의 '뜻밖의 철벽' 유튜브 영상은 공개 나흘 만인 6일 조회 수 42만을 돌파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