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판 ‘타임스스퀘어’ 착공식…12월초 준공 예정 모습보니

무역센터 K-팝 광장 조감도. [사진 무역협회]

무역센터 K-팝 광장 조감도. [사진 무역협회]

서울 삼성동 무역센터 일대가 ‘한국판 타임스스퀘어’로 탈바꿈한다. 오는 12월 초 준공 예정으로 2주간 시범운행 후 새해맞이 카운트다운에도 활용될 예정이다.  
 

서울 삼성동 무역센터 일대에
농구장 4배 달하는 초고화질 곡면 LED 전광판 설치
새해맞이 카운트다운 이벤트에도 활용

한국무역협회는 6일 국내 1호 옥외광고물 자유표시구역으로 지정된 서울 삼성동 무역센터에서 강남구와 함께 ‘무역센터 K-팝 광장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에서도 무역센터 일대를 타임스스퀘어 같은 관광 명소로 조성하는 사업이 이날 본격적으로 닻을 올린 것이다.
 
‘옥외광고물 자유표시구역’으로 지정된 곳은 기존에 엄격히 규제되어 있던 옥외광고물의 종류ㆍ크기ㆍ색깔ㆍ모양 등에서 벗어나 광고물을 자유롭게 설치하고 경제적ㆍ사회적ㆍ문화적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  
 
강남구는 국내 유일의 MICE관광특구인 무역센터를 뉴욕의 타임스스퀘어를 능가하는 ‘지상최대 미디어 아트 갤러리’를 만든다는 목표 아래 지난해부터 체계적인 준비를 해왔다.  
 
무역협회는 “공사는 오는 12월 초 준공 예정”이라며 “2주간 시범운영을 거쳐 영동대로 새해맞이 카운트다운 이벤트와 연계해 오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광판을 장식할 콘텐트는 상업광고 70%, 공공콘텐트 30%로 구성된다. 공공콘텐츠는 K-팝을 소재로 한 미디어아트로 채워진다.
 
무역협회는 이와 관련해 SM엔터테인먼트와 업무계약을 맺고 ‘신규 광장 맞춤형 미디어콘텐츠’ 제작에 들어갔다. 이 콘텐트는 K-팝 스타가 현장에서 진행하는 이벤트 등을 담는다. K-팝 스타는 현재시각, 날씨, 데이트명소 등 생활정보도 알려줄 예정이다.
 
‘무역센터 K-POP 광장’에는 농구장 4배에 달하는 초고화질 곡면 LED 전광판이 한류명소 SM타운 외벽에 설치된다. 관련 공사에는 무역협회와 CJ파워캐스트가 공동 투자했다. 시공은 삼성전자와 유호산업개발이 맡았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