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학교 밖에서 밥 먹었다" 후배 때리고 얼차려 준 인천 여고생

인천의 한 고등학교에서 선배 여학생들이 후배들을 체벌해 경찰이 출동했다.
 
6일 인천 서부경찰서와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5일 오전 0시 10분경 인천의 한 고교 기숙사에서 "선배들이 얼차려를 주고 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이 학교 태권도부 2학년 여학생(17)은 경찰에 "학교 기숙사에서 선배들이 후배들을 괴롭히고 때린다"고 신고했다.
 
학교 측 조사 결과 A양(18) 등 3학년생 4명이 태권도부 후배인 2학년 여학생 7명을 기숙사 방에 모아놓고 얼차려를 준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후배들이 기숙사가 아닌 밖에서 저녁 식사를 했고, 그 사실을 알리지 않은 채 전화도 받지 않았다는 이유로 얼차려를 준 것으로 조사됐다.
 
A양 등은 후배 여학생들을 일렬로 세워놓고 어깨를 주먹으로 치거나 엎드려뻗쳐를 시키는 등의 체벌을 했다. 이에 반발한 후배 여학생과 3학년생이 서로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학교 측은 경찰과 함께 가해, 피해 학생들을 상대로 조사를 마친 뒤 학교폭력자치위원회를 열어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구체적인 폭행 경위는 학생들의 진술을 통해 계속 조사 중"이라며 "가해 학생과 피해 학생을 분리해 생활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