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아 옷엔 ‘미래의 과학자’ 여아 옷엔 ‘정말 귀여워’..“더는 못 참아”

존 루이스 백화점이 런칭한 유니섹스 아동복. 여아의 드레스에 공룡이 그려져 있다. [존 루이스 백화점]

존 루이스 백화점이 런칭한 유니섹스 아동복. 여아의 드레스에 공룡이 그려져 있다. [존 루이스 백화점]

 영국 최대의 존 루이스 백화점 아동복 코너에서 ‘성(Genderㆍ젠더)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아동복에 부는 ‘성(Genderㆍ젠더) 전쟁’
최대 존 루이스 백화점, 남녀 아동복 구획 없애고
유니섹스(남녀공용) 브랜드 런칭 새 바람
보수 인사 등 반발 찬반 격화

 존 루이스 백화점은 이날 남녀 성(性)을 드러내는 아동복 브랜드를 철수시키고, 바지든, 치마든 모든 아동복에 똑같이 ‘남아와 여아(boys & girls)’ ‘여아와 남아(girls & boys)’라는 두 개 라벨을 달았다고 발표했다. 또 성 중립성(gender neutrality)을 지향하는 유니섹스(남녀공용) 아동복 브랜드를 런칭했다. 가령 인형 대신 공룡이 그려진 드레스 등이 선보였다. 이 백화점은 지난해 남녀 아동복 구획도 없앴다.  
영국 런던 옥스포드거리에 위치한 존 루이스 백화점.

영국 런던 옥스포드거리에 위치한 존 루이스 백화점.

 
 존 루이스 백화점의 이런 변화는 남아 옷은 파란색, 여아 옷은 핑크색 등 성별에 따라 획일적인 유아ㆍ아동복에 대한 반발 여론이 커지면서 시작됐다.  
 지난해 영국에선 8세 여아 데이지 에드몬드가 테스코 수퍼마켓 아동복 코너에서 찍은 동영상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됐다. 동영상은 에드몬드의 어머니가 촬영했다. 에드몬드는 매장에 진열된 티셔츠들을 가리키며, “왜 남자애들 옷엔 ‘사막의 모험이 기다린다’ ‘히어로’ 같은 문구가 적혀있고 여자애들 옷엔 ‘뷰티풀’ ‘나 예뻐?’ 같은 말이 적혀있냐”고 반문한 뒤 “어른들은 여자애는 예뻐야하고, 남자애는 모험심이 강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파란색의 남아 티셔츠.

파란색의 남아 티셔츠.

 이 동영상이 화제가 되면서 아동복 브랜드 ‘갭’은 여아를 ‘나비’로, 남아는 ‘꼬마 장학생’으로 묘사한 광고를 내놨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이뿐 아니라 영국 수퍼체인 아스다는 남아 티셔츠엔 ‘미래의 과학자’, 여아 티셔츠엔 ‘정말 귀여워’가 적힌 옷을 판매했다가 입방아에 오르기도 했다.  
 
핑크색의 여아 티셔츠.

핑크색의 여아 티셔츠.

 존 루이스 백화점의 캐롤라인 베티 아동복 담당은 “남녀 아동복 구획을 없애고 성 중립적인 유니섹스 브랜드를 런칭한 건 그간 아동복에 대한 고정관념을 극복하기 위한 것”이라며 “아이와 부모들에게 폭넓은 선택권을 제공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 최대 백화점의 이같은 변화에 찬반 논쟁이 격화되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인권시민단체 등은 일제히 환영했지만, 인터넷에선 보수 인사를 중심으로 존 루이스 백화점에 대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는 것. 
 영국 보수당의 앤드루 브리젠 의원은 인터뷰에서 “6살 남자애에게 치마라도 입히라는 거냐. 남ㆍ여아는 엄연히 생물학적으로 다른데 왜 부모에게 혼란을 주느냐”며 존 루이스 백화점 공격에 가세했다. 존 루이스 백화점 불매운동까지 벌어질 조짐이라고 NYT는 덧붙였다.  
 
 이에 유니섹스 아동복에 찬성하는 한 시민단체 측은 “여성이 처음으로 바지를 입기 시작한 1950년대 거품 물고 반대하던 남성우월주의자들이 연상된다”며 “이건 성(性) 문제가 아니라 남녀의 사회적 역할을 구분짓는 걸 반대하는 젠더 운동”이라고 반박했다.  
 
 NYT는 “영국뿐 아니라 요즘 전 세계적으로 젠더 운동이 활발하다”며 “호주의 한 학교는 남녀 교복을 성별 구분없이 줄무늬 넥타이와 타이즈로 정했고, 캐나다는 여권에 남녀 외 성 중립성을 나타내는 ‘X’표시를 허용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