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0대 홀로 꽃중년, 50대 장년 돌싱, 60대 액티브 실버, 70대 홀몸 노인…연령별 1인 가구 유형 다르다

날로 증가하는 1인 가구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해야한다는 보고서가 발표됐다. [중앙포토]

날로 증가하는 1인 가구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해야한다는 보고서가 발표됐다. [중앙포토]

날로 증가하는 1인 가구의 특징과 유형을 연령대별로 분류하고 맞춤형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연령별 특징ㆍ유형 다른 만큼
맞춤형 정책 대응책 마련해야

6일 부산발전연구원, 부산여성가족개발원, 부산복지개발원이 발표한 ‘부산지역 1인 가구 증가에 따른 종합 대응전략’ 종합보고서에 따르면 20대는 ‘옥탑방 청년’, 30대는 ‘오피스 싱글’, 40대는 ‘홀로 꽃중년’, 50대는 ‘장년 돌싱’, 60대는 ‘액티브 실버’, 70대는 ‘홀몸 노인’ 등으로 유형과 특징을 달리했다. 이 보고서는 세대를 특징별로 구분하고 이들의 문제점과 대응책을 집었다.  
 
부산여성가족개발원에 따르면 20대 1인 가구 ‘옥탑방 청년’의 특징은 취업 준비를 위해 열악한 주거 환경과 저소득 상태에서 생활하고 있다. 가족관계와 친구관계는 잘 유지하고 있지만 이웃과의 교류는 거의 없다. 여가나 건강생활을 챙기지 못한다. 이유는 비용 문제였다.  
 
30대 1인 가구는 ‘오피스 싱글’로 사회에 정착하고 안정적인 소득을 올리면서 혼자 사는 삶을 즐기고 있다. 하지만 대출금 등 주거비 부담을 느끼고 있다. 이웃과의 교류는 거의 없는 편이다.
 
40대 1인 가구 ‘홀로 꽃중년’은 경제적인 소득, 주거환경, 가족 및 친구 관계 등에서 원만한 생활을 유지하지만, 이웃과의 교류는 거의 없고 성인병 등 건강 걱정을 시작하는 시기다.  
 
‘장년 돌싱’으로 표현되는 50대 1인 가구는 이혼으로 1인 가구가 되면서, 건강 걱정에 경제적인 어려움을 동반하게 된다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특히 남성은 친구 관계가 단절되고 건강이 나쁘며 주거환경이 열악하다고 했다.  
 
60대 1인 가구는 ‘액티브 실버’라 불리며, 사별로 혼자 살면서 주로 연금 생활을 하는 여성이 많다. 친척이나 자녀, 이웃과 서로 도움을 주고받는 관계를 유지하며 안정적인 생활을 한다. 액티브 실버란 은퇴 이후에도 하고 싶은 일을 능동적으로 찾아 도전하는 노년층을 지칭한다. 이들은 외모와 건강관리에 관심이 많고 여가 활동에도 적극적이다. 무엇보다 은퇴 이후에도 경제권을 쥐고 있어 구매력도 갖추고 있다는 게 특징이다. 
 
사별로 혼자 살게된 70대 ‘홀몸 노인’은 생활의 즐거움을 느끼지 못한다고 분석했다. 경제적으로 힘들다 보니 친척, 친구 관계가 위축되고 노후 주택으로 주거환경이 열악하다고 파악했다.  
 
보고서는 1인 가구의 건강한 사회생활을 유도하는 정책 대응을 위해 연령별 대책을 제시했다. 먼저 청년층 1인 가구에는 경제적 자립을 지원하고 주거 안정성을 보장하며 건강한 사회생활을 유도하는 방향의 정책 대응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를 위해 긴급생활안정자금 우선 지원, 맞춤형 일자리 정보 제공, 주거 바우처제 등의 대책을 제시했다.
 
중장년 1인 가구는 일자리 재생 사업과 근로자 직장프로그램 운영 등으로 경제적 문제를 지원하고 50+ 돌봄 매니저 배치, 중장년 상담소 등으로 생활분야에서 안정을 얻도록 하는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노년층 1인 가구에 대해서는 마을공동체 사업을 확대해 일자리를 우선 배치하고 공동실버주택 등 주거환경 개선사업과 일상생활 서비스 등을 중점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