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얼마나 만만하면…" 여자 선배를 'XX'라고 저장한 男 후배

[사진 'A대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사진 'A대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대학 선배를 성적 수치심을 일으킬 만한 단어로 표현한 학교 후배의 사례가 알려져 온라인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 'A대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사진 'A대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5일 페이스북 페이지 'A대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너무 어이가 올린다"는 말로 시작하는 사진 한장이 올라왔다. 사진에는 페이스북 메시지를 주고받는 대화가 담겨 있다. 페이스북은 이용자끼리 메신저를 사용해 대화를 주고받을 수 있는 기능이 있다. 공개된 대화에 따르면 한 남학생은 "누나. 인사 안 해서 죄송해요"라고 인사하다가 대뜸 "저 누나 좋아해요"라고 고백했다. 
 
그러다 이 남학생은 이 여 선배를 'X집'라고 저장했다. 이 별명은 바로 해당 선배에게 변경 사실이 공지됐다. 페이스북 메신저에 있는 기능으로 보인다. 그는 '내 사랑'이라고 다시 별명을 변경했으나, 이미 때는 너무 늦었다. 이를 알아차린 선배는 "너무 심하지 않냐"면서 "개념을 어디다 놓고 다니냐"고 이 남학생을 꾸짖었다.
 
이 사건에서 시선을 끄는 점은 하나 더 있다. 제보한 이가 직접 이 일을 겪은 당사자가 아니라는 것이다. 'A대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제보한 이는 "평소에 여자 선배들을 얼마나 만만하게 생각하고 어떻게 이야기하고 다니길래 친하지도 않은 여자 선배 별명을 이렇게 저장할 수 있냐"며 "저 일 당한 친구는 영문도 모른 채 성희롱으로 수치심을 느끼고 불쾌해하고 있다. 말하고 다니면 과 내에서 놀림거리가 될까 봐 불안해하고 있어 대신 올린다"고 전했다. 즉 이 일을 겪은 여대생은 사건이 알려질까 조심해 하고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제보자는 또 "다른 과에서 이런 비슷한 부류의 일을 당하는 피해자가 더는 나오지 않도록 널리 퍼뜨려달라"고 덧붙였다.
 
남학생이 이 여자 선배를 저장한 별명 'X집'이라는 말은 여성을 성적 대상으로 희롱한 내용이다. 이 대화가 A대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오자 전파가 빠르고 용이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특성상 온라인 커뮤니티 등지로 퍼지고 있다. 
 
제보가 접수된 해당 페이스북 페이지 내에서는 이 같은 행위는 성폭력 특별법에 의거해 처벌이 가능하니 경찰에 고발하라는 댓글이 제일 반응이 좋았다. 
 
그간 서울 주요 대학 등 전국 대학들에서 남학생들이 온라인 메신저 카카오톡 등을 통해 여학생들을 언급하며 성희롱하는 사실 등은 이미 많이 알려져 왔다. 그러나 A대 사례처럼 페이스북 메신저를 통해 대화를 나누던 도중 상대 여학생을 성희롱 소지가 있는 이름으로 지칭한 사실이 밝혀진 것은 처음이라 이를 접한 여성들은 충격적이라는 반응이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소름 돋는다" "내가 뭘 본 것이냐" 등 분노를 표출하는 댓글이 주를 이뤘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