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 추가 증언 쏟아져…"성관계 요구" "노래방서 반주 틀고 폭행"

부산의 여중생들이 또래를 폭행해 피투성이로 만든 사건과 관련해 가해 학생들이 2개월 전에도 피해 여중생을 폭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여중생 2명이 피해자를 폭행하는 모습. [연합뉴스]

부산의 여중생들이 또래를 폭행해 피투성이로 만든 사건과 관련해 가해 학생들이 2개월 전에도 피해 여중생을 폭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여중생 2명이 피해자를 폭행하는 모습. [연합뉴스]

부산에서 여중생들이 또래를 폭행해 피투성이로 만든 사건에 대한 사회적 분노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증언과 사실들이 연이어 등장하고 있다.

 
가해 여중생 A양(14)과 B양(14)은 지난 1일 오후 9시 부산 사상구의 한 공장 인근 골목길에서 피해 여중생 C양(14)을 1시간 40분가량 공사 자재와 의자 유리병 등으로 100여 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여중생은 뒷머리 3곳과 입안 2곳이 찢어져 다량의 피를 흘리는 상태에서 행인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가해 여중생 중 한 명은 피투성이가 된 피해 여중생 사진을 찍어 선배에게 전송했는데, 이 사진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퍼지며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 "성관계하면 풀어줄게" 
[사진 TV조선 방송 캡처]

[사진 TV조선 방송 캡처]

5일 TV조선에 따르면 이날 A양 등은 C양에게 자신과 일행이 보는 앞에서 남학생과 성관계를 할 것을 요구했다. C양 친구는 "(폭행 당시 가해 여중생 중 하나가) '남자를 불러올 테니 여기서 성관계를 하면 풀어주겠다'고 했었다"고 전했다. C양은 이 같은 무리한 요구를 거절했고, 이에 화가 난 가해 여중생은 "피 냄새가 나니까 좋다"면서 더 심하게 폭행했다고 한다. 

 
경찰은 이날 A양과 B양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아울러 이들이 피해 여중생을 보복 폭행한 사실을 일부 시인한 사실도 밝혀졌다. 경찰은 당초 A양 등이 "피해 여중생의 태도를 못마땅하게 여겨 폭행했다"고 전한 바 있으나 피해자 부모 측이 보복폭행을 주장하면서 경찰이 범행 동기를 다시 확인했다. A양과 B양은 두 달 전인 지난 6월 29일 다른 중학생 3명과 함께 피해 여중생을 집단 폭행했다.
 
# "노래방 반주 틀어놓고 폭행도"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가해 여중생들은 두달 전부터 C양에 대한 상습 폭행을 시작한 것으로 전해진다. 5일 JTBC에 따르면 가해 여중생들은 C양을 노래방으로 데려가 음악을 크게 틀어놓고 폭행을 한 적도 있다고 한다. 반주를 튼 탓에 폭행 소리는 외부에 들리지 않았다. C양 부모는 "(가해 여중생들이) 노래방에서 음악을 크게 틀고 딸 얼굴을 사정없이 찼었다"며 "폭행으로 피투성이가 된 딸을 마스크와 모자로 얼굴을 가리고 노래방을 빠져나오게 했다"고 밝혔다. 교묘한 눈속임 때문에 당시 노래방 주인은 폭행을 눈치채지 못했다. 한 C양 친구는 "(가해 여중생들이) 맞은 것도 기억 못 하게 때리자면서 때렸다"며 "어차피 살인미수인데 더 때리면 안되느냐면서 죽을 때까지 폭행했다"고 JTBC에 말했다. 
 
보복폭행이 인정됨에 따라 A양과 B양에게는 특수 상해 혐의뿐만 아니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보복폭행 혐의까지 인정됐다. 보복폭행의 경우 형벌의 상한선이 없어 특수 상해보다 처벌수위가 더 높다. A양과 B양은 각각 지난 4월과 5월부터 절도와 폭행 혐의로 보호관찰 중이던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A양과 B양은 다시 소년원에 위탁된 상태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