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러시아 출국…북핵 대응 러·일 연쇄 정상외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6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손 흔들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6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손 흔들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6~7일 양일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러시아 방문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은 취임 이후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길에서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연쇄 정상외교를 펼친다. 또 문재인 정부의 주요 외교 어젠다인 '신(新)북방정책'의 비전도 제시할 방침이다.
 
이날 오전 서울공항을 출발한 문 대통령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하자마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단독 정상회담에 돌입한다.
 
단독 정상회담에는 양측 정상을 포함, 4~5명의 배석자가 참석하는 '소인수 회담' 형식으로 진행된다. 여기에서는 북핵 문제 등 한반도 외교, 안보 정세와 양국 관계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어 오후에는 확대 오찬회담이 열린다. '1+15' 형식으로 양국 관료와 기관장이 배석한다. 이후 양국 정상이 공동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주요협정과 양해각서(MOU) 서명식을 개최한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6차 핵실험 감행에 따른 한반도 안보 위기 상황을 평가하고 향후 대응조치와 함께 한반도 평화정착 방안을 놓고 의견 교환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틀째인 7일에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양자 정상회담을 하고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도발과 6차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에 대해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르고 북한이 절감할 수 있는 실질적 대응조치'를 놓고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3차 동방경제포럼 전체 세션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동북아를 포함한 유라시아 지역 국가와의 경제협력을 위한 '신(新) 북방정책'을 천명할 계획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