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FIFA, 한국 9연속 본선 진출에 “드라마 같은 피날레”

5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우즈벡과 0-0 무승부를 거두며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 지은 한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우즈벡과 0-0 무승부를 거두며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 지은 한국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축구대표팀이 천신만고 끝에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 가운데, 국제축구연맹(FIFA)이 “아시아 예선은 드라마”였다고 평가했다.  
한국은 6일 자정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 위치한 분요드코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10차전에서 0-0으로 비기며 월드컵 본선 티켓을 손에 넣었다.  
 
이날 한국이 우즈벡과의 무승부에도 극적으로 월드컵 본선 9연속 진출해 총 10회 진출의 대위업을 달성하자 FIFA는 공식 홈페이지에 “드라마 같은 피날레”라고 평했다.  
 
그러면서 FIFA는 “한국은 우즈벡 전 무승부로 이란과 일본에 이어 월드컵에 합류한 아시아 팀이 됐다. 한국은 월드컵에 10번 진출한 첫 번째 아시아 국가가 됐다. 유럽과 남미 팀을 제외하면 1986년 이후로 계속 출전한 팀은 한국뿐”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란은 수비에서 강력한 경기력을 보여줬기 때문에 이란 전 무득점 무승부는 태극전사들에게 크게 실망스러운 일은 아니었다. 하지만 우즈벡 전에서 한국은 여러 번의 기회가 있었기에 한국은 그들의 무득점에 머리를 긁적이며 타슈켄트를 떠날 것”이라 전하며 골 결정력을 지적했다.
[사진 FIFA 홈페이지]

[사진 FIFA 홈페이지]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경기에서 우리와 함께 본선 진출한 국가는 이란이다. 이란과 한국이 1, 2위로 본선 진출을 확정했다. 
 
최종전 직전 한국의 승점은 14점으로 2위, 우즈벡과 시리아는 각각 12점으로 3, 4위, 중국 9점으로 5위, 7점인 카타르가 6위였다. 경기 결과 한국:우즈벡은 0:0으로 비겼고, 이란:시리아는 2:2로 비겼다. 중국은 카타르에 2:1로 역전승했다.
 
그 결과 이란(21점), 한국(15점)이 1, 2위로 본선행을 확정했고, 시리아는 골득실에서 우즈벡에 앞서 3위로 올라왔다. 우즈벡은 4위로 쳐져 본선 탈락이 확정됐다. 중국은 마지막까지 분전했지만 승점 1점이 모자라 3위 경쟁을 해보지도 못하고 월드컵 무대의 꿈을 접어야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