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영권, "국민들의 응원으로 좋은 결과가 났다"

5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신태용 감독이 정우영과 김영권에게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타슈켄트=연합뉴스]

5일 오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분요드코르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경기. 신태용 감독이 정우영과 김영권에게 작전지시를 하고 있다. [타슈켄트=연합뉴스]

 
축구대표팀 주장 김영권(광저우 헝다)이 월드컵 본선 진출의 공을 국민들에게 돌렸다.  
 
한국축구대표팀은 6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10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가까스로 조2위로 본선에 진출했다.  
 
앞서 김영권은 축구팬들로부터 거센 질타를 받았다. 김영권이 지난달 31일 이란과 최종예선 9차전에 0-0으로 비긴 뒤 "관중들의 소리가 크다 보니 소통하기 힘들었다"고 말했다가 오해를 샀기 때문이다. 김영권은 지난 1일 진심으로 국민들에게 사과했다.  
 
이날 선발출전한 김영권은 이를 악물고 뛰었다. 엄청난 중압감을 이겨내고 무실점을 이끌었다. 경기 후 김영권은 눈물을 쏟았다. 김영권은 "국민들의 응원으로 좋은 결과가 났다"고 말했다.  
 
-경기 소감은.
"신태용 감독님과 선수들이 옆에서 많이 도와줬다. 주장인 것을 다 접어두고 선수들이 파이팅을 해줬다. 팀의 주장으로서 선수들의 모범이 돼야 한다고 생각했고, 마음 단단히 먹고 경기에 임했다. 의도치 않게 그렇게 돼 많이 힘들었는데 무승부지만 본선 진출이라는 좋은 결과를 거둬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발언이 논란이 됐었다.
"국가대표의 주장을 맡으면서 어려움이 많았지만 그런 부분 하나하나 조심해야 한다는 것을 느꼈다. 나도 그런 부분에서 좋은 경험을 했다고 생각한다. 월드컵 진출 전 이런 경험을 해서 나도 한단계 업그레이드 된 것 같다.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국민들의 응원으로 좋은 결과가 났다."
 
-신태용 감독이 뭐라고 말해줬나.
"선수들이 부담감을 갖고 있다. 감독님이 경기 전 ‘천재는 노력하는 자를 이길 수 없고, 노력하는 자는 즐기는 자를 이길 수 없다’는 말을 해줬다. 부담감이 있었지만 최대한 즐기려고 했다. 그래도 좋은 경기력이 나온 것 같다."
 
-가장 도움된 사람은.
"신태용 감독님이 가장 옆에서 계속 이야기해 줘 힘이 됐다. 내가 아무 말도 안하고 있으면 처진다고 생각하셔서 제게 '리드해야 하고, 팀을 이끌어야 한다'고 좋은 말을 해줬다. 경기에 집중하자고 말씀하셨다."
 
타슈켄트(우즈베키스탄)=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