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열려라 공부+] 30% 반영하는 면접이 관건, 교수 2명이 인성 평가

미래핵심인재 전형(면접)
 
수원대는 미래핵심인재 전형(면접)을 학생부종합 전형이 아닌 학생부위주(교과) 전형으로 실시한다. 모집 인원은 인문·자연계열에서 295명을 선발한다. 모집 인원은 지난해와 동일하다. 미래핵심인재 전형은 단계별로 선발한다.
 
1단계에서 학생부 교과 성적(100%)으로 모집 인원의 6배수를 뽑은 뒤 2단계에서 학생부 교과 성적(70%)과 면접(30%)으로 최종 합격자를 가린다. 2단계 면접에선 인성, 창의력 및 사고력, 전공적합성, 학업 계획 및 포부를 평가한다.
 
자기소개서가 아닌 면접 당일 작성하는 학업계획서에 대한 준비도 필요하다. 인성을 중시하는 면접이기 때문에 교과 지식이나 전공 지식과 관련된 질문은 없다.
 
2단계에서 학생부 교과 반영 비중이 70%지만 면접의 영향력이 적지 않다. 1단계를 통과한 뒤 학업 계획을 구체적으로 짜보는 등 사전에 면접 준비에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많은 시간과 노력을 들여 자신의 현재와 미래를 진지하게 생각해 본 지원자라면 면접에서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면접은 교수 2명이 학생 1명을 구술 면접으로 본다. 면접 문항에 따라 평가 항목별로 교수가 묻고 학생이 대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글=강태우 기자 kang.taewoo@joongang.co.kr, 사진=프리랜서 김정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