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행의 기술]황금연휴 해외여행 늦지않았다 단 무조건 초반에

10월2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서 휴가를 단 하루도 쓰지 않고 최대 10일(9월30일~10월9일)을 쉴 수 있는 황금연휴가 성사됐다. 일찌감치 항공권을 사둔 빠꼼이도 있지만 회사 눈치, 가족 눈치 보며 여태 해외여행을 고민하는 이들도 적지 않을 터. 이제라도 떠나기로 결심했다면 하루라도 일찍 떠나는 게 남는 장사다. 여행사와 항공사의 예약 가능한 상품과 항공권을 분석한 결과다. 
정부가 10월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면서 유례없이 긴 황금연휴가 만들어졌다. 국내는 물론 해외 각지로 나가는 여행객이 급증할 전망이다.

정부가 10월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면서 유례없이 긴 황금연휴가 만들어졌다. 국내는 물론 해외 각지로 나가는 여행객이 급증할 전망이다.

이번 추석 연휴는 예년보다 긴 만큼 해외 출국자가 급증할 전망이다. 자연스레 여행 상품가격도 크게 올랐다. 평소 가격보다 두 배 이상 급등한 여행상품과 항공 노선도 있다. 그렇다고 “여행사·항공사가 폭리를 취한다”거나 “바가지를 씌운다”고 억울해 할 일은 아니다. 일찍 일어난 새들이 이미 맛있는 먹이(저렴한 항공권·여행상품)를 다 채 가버렸으니 자신의 게으름을 원망할 수밖에. 그러나 아직까지 남아 있는 좌석, 평소보다 가격 상승률이 높지 않은 해외 여행지도 뒤져보면 의외로 많다.

같은 상품도 날짜 따라 100만원 이상 차이
10월2일 전후로 다녀오는 단거리 여행이 저렴
한국 복귀 10월7~9일 집중…항공권 품귀
칭다오 왕복 20만원대…홍콩·마닐라도 저렴

발빠른 사람들은 일찌감치 유럽행 장거리 항공권을 구매하거나 여행상품을 예약했다. 아직 예약 가능한 상품이 많이 남아 있지만 패키지 여행상품 가격이 500만원을 호가한다. [중앙포토]

발빠른 사람들은 일찌감치 유럽행 장거리 항공권을 구매하거나 여행상품을 예약했다. 아직 예약 가능한 상품이 많이 남아 있지만 패키지 여행상품 가격이 500만원을 호가한다. [중앙포토]

주요 여행사들은 ‘황금연휴 특별 기획전’을 벌이고 있다. 아직까지 예약 가능한 상품을 모아놓은 페이지를 별도로 구성한 여행사도 많다. 기획전에 나온 여행상품들은 태국 방콕·파타야, 필리핀 세부, 베트남 다낭, 홍콩·마카오, 중국 장자지에 같은 스테디셀러다. 예약 가능한 상품이란 곧 항공 좌석이 많이 남았다는 뜻이다. 하루에도 수많은 항공편이 드나드는 인기 도시일수록 오히려 잔여 좌석이 남았을 가능성이 높다는 말이다.
여행사 대부분이 추석 연휴 출발 가능한 상품을 모아 기획전을 벌이고 있다. 보이는 상품가가 저렴하더라도 출발 날짜에 따라 최대 2배 이상 가격 차가 난다. [하나투어 홈페이지 캡처]

여행사 대부분이 추석 연휴 출발 가능한 상품을 모아 기획전을 벌이고 있다. 보이는 상품가가 저렴하더라도 출발 날짜에 따라 최대 2배 이상 가격 차가 난다. [하나투어 홈페이지 캡처]

인터파크투어는 지난 9월4일, 유럽·미주 등 장거리 여행 상품은 아직까지 30% 가량 남아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예약 가능하다’는 말이 ‘저렴하다’는 말과는 전혀 다르다는 걸 이해해야 한다. 연휴 기간 인천~파리 왕복 항공권은 9월5일 현재 직항이 300만원, 경유편도 최소 200만원이 넘는다. 여행상품도 마찬가지다. 평소 약 300만원에 파는 서유럽 일주 10일 패키지 상품은 연휴 기간 500만원을 호가한다. 역시 항공권 가격 차이 때문이다. 많은 여행사들이 저렴한 여행상품이 있다고 광고하지만 대부분 황금 연휴 앞뒤로 휴가를 내야 하는 일정이다. 이를테면 ‘10월 6일 출발, 10월15일 도착’ 같은 일정이다. 웬만한 직장인과 학생은 엄두를 못낼 일정이다. 그러니, 지금 시점에 장거리 여행 예약은 신중히 고민해보는 게 좋겠다. 
추석연휴에도 일본 규슈 지역은 100만원 이하로 다녀올 수 있는 여행상품이 많다. 북큐슈 유후인 온천.

추석연휴에도 일본 규슈 지역은 100만원 이하로 다녀올 수 있는 여행상품이 많다. 북큐슈 유후인 온천.

반면 비행시간 5시간 안쪽의 단거리 여행지는 가격 인상률이 높아도 원래 가격 자체가 저렴해 가격 부담이 적은 편이다. 100만원 이하 상품이 아직 많이 남아 있다. 예를 들어 인터파크의 상품을 보자. 평소 40만~60만원 선인 ‘북큐슈 4일’ 패키지 상품은 연휴 기간 90만~100만원이다. 비수기 최저 56만원인 ‘필리핀 세부 4일’ 패키지 상품은 연휴 기간 최저 83만원부터 판매한다. 
황금연휴에는 후반보다 초반에 해외여행을 다녀오는 게 여러모로 이득이다. 임시공휴일으로 지정되기 전 상황에서 10월2일에 휴가를 내기 어려운 사람이 많았기 때문에 단거리 여행지는 연휴 후반에 여행객이 몰렸다. 또 출발날짜는 천차만별인 반면 한국으로 복귀하는 날짜가 연휴 후반에 몰려 있어 항공권을 구하기도 어렵고 그만큼 비싸다. 하나투어의 홍콩·마카오 3일(진에어 이용) 상품을 보자. 9월30일 출발 상품은 109만원인 반면 10월5일 출발 상품은 144만원이다. 같은 저비용항공을 이용하는 방콕·파타야 5일 상품도 9월30일 출발은 126만원, 10월4일 출발은 176만원이다. 
제주항공 웹사이트에서 검색한 인천~방콕 항공권. 방콕에서 인천으로 돌아오는10월6~9일 항공편은 이미 모두 매진됐다.

제주항공 웹사이트에서 검색한 인천~방콕 항공권. 방콕에서 인천으로 돌아오는10월6~9일 항공편은 이미 모두 매진됐다.

해외 항공권은 아직까지 20만~30만원선에서 살 수 있는 여행지가 많다. 9월5일 항공권 가격 비교 사이트 스카이스캐너에서 검색한 결과 많은 저비용항공이 취항하는 홍콩과 마카오, 일본 후쿠오카, 중국 칭다오·웨이하이가 대체로 저렴했다. 제주항공은 신규 취항한 러시아 블라디보스톡과 연휴기간 임시편을 투입한 베트남 다낭이 상대적으로 저렴하다고 밝혔다. 실제로 9월5일에 제주항공 사이트에서 검색해보니 칭다오는 최저 26만원(왕복 기준), 블라디보스톡은 66만원, 다낭은 최저 68만원이었다. 역시 연휴 초반에 다녀오는 일정이 저렴했다. 10월 5일 이후 한국으로 복귀하는 항공편은 이미 대부분이 매진됐다. 
9월5일 기준, 20만원대에도 살 수 있는 해외 항공권이 있다. 인천~칭다오 왕복 항공권이다. [사진 여행박사]

9월5일 기준, 20만원대에도 살 수 있는 해외 항공권이 있다. 인천~칭다오 왕복 항공권이다. [사진 여행박사]

관련기사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