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9·9절께 ICBM 정상각도로 발사 가능성”

북 6차 핵실험 │ 추가 도발
국정원이 4일 “북한이 정상 각도로 북태평양상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하는 추가 도발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국정원, 국회 정보위에 보고
알래스카 근처에 떨어뜨릴 수도

“풍계리 실험장 3번 갱도 완공
추가 핵실험 언제든지 가능”

송영무 “북핵 위중한 상황
전술핵 재배치도 검토할 용의”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북한이 핵실험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응을 지켜본 뒤 추가 도발을 할 수 있다”며 이같이 보고했다.
 
 
ICBM급인 화성-14형의 최대사거리는 최소 미국 서부를 사정권 안에 둔 8000㎞ 이상으로 추정된다. 북한이 이를 정상 각도로 발사한 뒤 미국의 알래스카주 근처에 떨어뜨릴 가능성이 큰 것으로 국정원은 분석하고 있다는 뜻이다. 김정은(얼굴) 노동당 위원장은 지난달 29일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을 정상 각도로 발사해 일본 상공을 넘게 한 뒤 “앞으로 태평양을 목표로 삼고 미사일 발사훈련을 많이 하라”고 지시했다.
 
국가정보원은 이어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인 북극성 3호를 정상 각도로 북태평양으로 발사할 수 있다”고도 보고했다.
 
 
관련기사
 
국정원은 또 “북한은 (함경북도 풍계리 핵실험장) 3번 갱도가 완공돼 있고 4번 갱도도 건설 중에 있는데 현재 완공 단계여서 추가 핵실험이 언제든 가능하다”고 보고했다고 정보위 여야 간사가 전했다. 정보위 여당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북한이 정권 창건일인 9월 9일이나 당 창건일인 10월 10일에 긴장 정국을 조성해 체제 결속을 도모할 가능성이 있다고 국정원은 분석하고 있다”고 전했다.
 
 
송영무 국방장관은 4일 국회 국방위에 출석해 북한의 핵실험과 관련, “어제(3일) 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 베를린 구상보다는 우선 응징과 군사적 대치 상태를 더 강화시키는 것이 우리 정부가 해야 할 방향이라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조문규 기자]

송영무 국방장관은 4일 국회 국방위에 출석해 북한의 핵실험과 관련, “어제(3일) 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 베를린 구상보다는 우선 응징과 군사적 대치 상태를 더 강화시키는 것이 우리 정부가 해야 할 방향이라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조문규 기자]

같은 날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전술핵 배치를 검토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무소속 이정현 의원이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식으로 핵을 미국과 공유하는 방안을 검토할 용의가 있나”고 묻자 송 장관은 “충분히 검토할 용의가 있다”고 답했다. 나토의 회원국들은 전술핵을 미국과 함께 운용하며, 사용에 대한 결정도 함께한다. 민주당 이철희 의원이 “전술핵 재배치 검토는 현 정부 방침과 다른 것 같다”고 하자 “북한이 핵을 이 정도로 발전시킨 위중한 상황이기 때문에 여러 대안을 모두 검토해 합당한 대안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도 했다.
 
송 장관은 이어 “중국 압박을 위해서라도 우리가 가질 수 있는 유일한 카드는 전술핵 배치 아닌가”라는 김동철 국민의당 의원의 질의에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는데 깊이 검토해봐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송 장관의 발언은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전날 “전술핵 배치와 자체 핵 개발은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한 것과 전혀 다른 맥락이었다. 이날 17대 국회 국방위원장을 지낸 민주당 김성곤 전 의원이 “평화를 위해선 우리도 핵무장을 해야 한다”는 성명을 내는 등 여권에서도 핵무장 주장이 나오기 시작했다.
 
송 장관은 또 “북한이 지난 3일 6차 핵실험을 통해 500㎏ 이하의 핵탄두를 개발하는 데 성공한 것으로 추정한다. ICBM에 들어갈 수 있다고 판단한다”는 답변도 했다. 
 
 
◆정상 각도
탄도미사일을 쏠 때 30~45도로 발사하는 것을 말한다. 이 경우 가장 먼 거리를 날아간다. 이보다 각도가 낮거나 높으면 사거리가 줄어든다.
 
 
김형구·이철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