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준우승만 5번...전인지의 아쉬웠던 도전

전인지. [포틀랜드 AP=연합뉴스]

전인지. [포틀랜드 AP=연합뉴스]

 준우승만 5차례. 전인지(23)가 마지막 '한 끗' 차이로 올 시즌 '무관'에 그치고 있다.
 

컴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서 루이스에 한 타 뒤진 준우승
"인내심 갖고 기회 노리자" 마지막 결정적인 폭발력 아쉬워

전인지는 4일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 컬럼비아에지워터CC에서 열린 컴비아 포틀랜드 클래식 최종라운드에서 버디만 6개를 성공시켜 6언더파를 기록해 합계 19언더파로 경기를 마쳤다. 이날 3타를 줄인 스테이시 루이스(미국)가 합계 20언더파로 전인지를 한 타 차로 누르고 정상에 올랐다. 루이스는 지난 2014년 6월 NW 월마트 아칸소 챔피언십 우승 이후 3년여만에 통산 12번째 우승에 성공했다. 
 
전인지로선 아쉬운 대회였다. 지난달 28일 끝난 캐나다 여자오픈에서 2라운드까지 단독 선두를 달리다 역전 우승을 내주고 공동 3위에 오른 전인지는 절치부심하고 컴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 나섰다. 이번 대회에서도 전인지는 선두권에서 경쟁하면서 우승을 넘봤다. 3라운드에서 루이스에 4타 뒤진 채 3위로 최종라운드를 맞았을 땐 "어떤 변화를 주기보다는 인내심을 갖고 기회를 노리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인지는 최종라운드에서 공격적으로 경기에 나섰다. 1번 홀부터 버디를 기록했고, 군더더기없는 샷과 퍼트로 타수를 차분하게 줄여갔다. 전인지는 16번 홀 버디로 루이스와의 타수를 한 타 차까지 좁히면서 압박했다. 갤러리들의 악수를 반갑게 받아주고, 특유의 미소로 여유를 찾는 모습도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결정적인 '한 끗'이 아쉬웠다. 1타 차 뒤진 18번 홀. 루이스의 티샷이 벙커에 들어가며 전인지에 기회가 오는 듯 했다. 그러나 전인지의 두 번째 샷이 그린에서 다소 벗어났다. 결국 버디 기회를 놓쳤고, 루이스도 침착하게 파 세이브를 하면서 극적인 반전은 일어나지 않았다. 아칸소 챔피언십 우승 이후 12개 대회 준우승을 거뒀던 루이스로선 39개월만에 마침내 웃었다.
 
전인지는 올 시즌 18개 대회에서 5개 대회 준우승, 3위 1차례, 4위 1차례 등을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 6월 KPMG 여자 PGA 챔피언십(공동 54위) 이후 5개 대회 연속 톱10에 오르지 못하는 등 다소 기복있는 모습도 보였다. 캐나다 여자오픈, 컴바인 포틀랜드 클래식을 통해 다시 안정을 찾았지만 결정적인 순간에서의 폭발력에 대한 아쉬움은 남았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