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 “민간인 댓글 팀장에 교수ㆍ아나운서 포함”

검찰이 국정원 2차 수사의뢰 내용을 분석해보니, 유명 교수ㆍ기업 간부ㆍ언론인 등이 참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앙포토]

검찰이 국정원 2차 수사의뢰 내용을 분석해보니, 유명 교수ㆍ기업 간부ㆍ언론인 등이 참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앙포토]

국가정보원 적폐청산 테스크포스(TF)가 지난 1일 추가로 검찰에 수사 의뢰한 민간인 조직(일명 ‘민간인 댓글 부대’) 팀장에는 방송사 직원, 교수, 대기업 간부 등 각계각층의 다양한 인원이 동원된 것으로 알려졌다.  
 

“언론계 종사자, 사립대 교수,
대기업 간부, 대학생, 미디어 전문가 등
다양한 경력 가진 이들로 구성돼”

이들은 앞서 국정원 TF가 지난달 21일 1차로 검찰에 수사 의뢰한 외곽팀장 30명보다 앞서 댓글 활동을 한 인사들이라 국정원의 댓글 공작이 사회 전반에 침투해 치밀하게 이루어졌음을 드러내고 있다.  
 
민간인 댓글 부대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3일 “지난 1일 접수된 외곽팀장 18명에 대한 추가 수사 의뢰는 트위터를 중심으로 시기별로 활동한 사람들과 관련한 내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1차 수사 의뢰 때는 전직 국정원 직원이나 보수단체 인사 중심이었던 것에 비해 이번 수사 의뢰된 외곽팀장들은 언론계 종사자, 사립대 교수, 대기업 간부, 대학생, 미디어 전문가 등 다양한 경력을 가진 이들로 구성돼 있다”고 말했다.
 
이날 사정 당국에 따르면 기존 1차 수사대상이 된 외곽팀장 30명은 4대 포털(네이버ㆍ다음ㆍ네이트ㆍ야후)에서는 2011년 6월,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는 2012년 7월에 활발히 활동했다. 반면 2차 수사대상인 18명의 외곽팀장은 이보다 앞서 민간인 댓글 팀을 이끌었다.
 
1차 수사 의뢰 대상이 이명박 정부에서 주로 보수ㆍ친 MB 단체 회원 출신인 것에 비해 2차 수사대상은 사회 유력 인사나 일반인 등 다양한 직업ㆍ계층으로 구성된 점이 특징이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국정원이 자체적으로 이들 외곽팀장과 팀원들에 대해 신원조회를 하고 대포폰을 사용해 외곽팀장만 접촉하는 등 점조직 형태로 운영했다고 밝혔다. 또 활동내용 발설 금지, 수사시 대처 요령 등에 대한 교육을 정기적으로 하는 등 국정원이 철저한 보안 조치를 취해왔다고 검찰은 전했다.
 
추가 수사 의뢰된 민간인 팀장 명단에는 활발한 사회활동으로 이름이 알려진 사립대 교수 서모씨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씨는 이명박 정부 때 만들어진 국가브랜드위원회 위원으로도 활동했다. 이날 A교수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2011년께 정부 내 위원회 활동을 하면서 국정원 직원과 연락을 주고받은 일은 있지만, 정부 옹호 트위터 글을 부탁받거나 활동비를 받은 사실은 전혀 없다”며 연루 의혹을 부인했다.
 
검찰이 밝힌 명단 중 언론계 종사자는 활동 당시 비수도권 소재 지상파 방송사의 계약직(프리랜서) 아나운서로 파악됐다. 대형 유통기업 임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국정원이 수사 가능성까지 고려해 대응 교육을 하는 등 외곽팀을 비밀리에 조직하고 성과에 따라 보수를 지급하는 방식으로 체계적으로 관리해온 사실도 파악했다.
 
검찰 관계자는 “(국정원은) 모든 외곽팀장과 팀원들에 대해 신원 파악을 하고 대포폰(차명폰)을 사용해 팀장만 접촉하는 등 점조직 형태로 운영했다”며 “활동 내용 발설을 금지하고 수사 시 대처 요령을 정기적으로 교육하는 등 철저한 보안 조처를 해온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정원은) 외곽팀에 활동 방향 및 논지를 전파하고 활동 실적, 파급력 등의 기준에 따라 활동비를 지급하면서 실적을 점검해 부진 시 경고 및 퇴출 조치를 했다”며 “체계적인 사이버 여론 조성 활동을 장기간 해온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2차 의뢰 대상자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