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이버·넥슨 등 5개사 대기업됐다… 네이버 총수는 '이해진'

[중앙포토]

[중앙포토]

네이버·넥슨·호반건설·SM(삼라마이다스)·동원 등 5개사가 자산 규모 5조원을 넘어서며 '공시대상기업집단'으로 지정됐다.  
 
'대기업 집단' 지위를 갖게 된 5개사는 '총수 일가 사익편취 규정'에 따라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이 되고, 비상장사 주요 사항 등을 공시해야 한다.  
 
공정위는 3일 자산 5조원 이상 57개 공시대상기업집단을 지정하고, 그 계열사 1980개사 명단을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53곳보다 4곳이 늘어난 수치다.  
 
공시대상기업집단은 자산 5조원 이상인 경우 해당한다. 이 가운데 자산이 10조원을 넘으며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으로 중복으로 지정돼 더 엄격한 감시와 규제를 받는다.  
 
지난해 4월 1일 발표와 비교해 보면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공기업 제외)은 5개 집단(네이버·넥슨·호반건설·SM·동원)이 새로 지정·추가되고, 1개 집단(현대)이 제외되며 45개에서 49개로 4개 늘어났다.  
 
동일인 없는 집단은 포스코·농협·대우조선해양 등 8개로 지난해와 같았다.
 
계열사를 실질적으로 지배하는 동일인(총수)은 공정거래법상 대기업집단에 부여되는 의무 사항에 책임을 지게 된다.
 
한편 공정위는 총 71개의 계열사, 총 자산 6조6149억원으로 집계된 네이버 동일인을 이해진 전 의장으로 지정했다.  
 
공정위는 이 전 의장 지분이 4.49%로 적어 보일 수 있지만, 경영 참여 목적이 없는 기관투자자를 제외하면 크고, 주요 보직을 맡는 등 실질적으로 네이버를 지배하고 있다고 봤다.
 
이에 따라 이 전 의장이 100% 지분을 보유한 컨설팅업체 '지음', 이 전 의장의 친족 회사인 외식업체 화음과 영풍항공여행사 등 3개사가 네이버 계열사로서 일감 몰아주기 규제를 받게 됐다.
 
업계는 기업집단 총수로 지정되면 좋지 않은 재벌 이미지를 갖게 돼 해외 사업에 차질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박재규 공정위 경쟁정책국장은 "그런 논리라면 삼성, 현대차도 투자활동이 안돼야 한다"며 "당장 삼성에서 동일인이 없어진다면 오히려 해외 바이어와 관계에서 차질이 있을 수도 있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안의 경우 시장의 관심이 높고 향후 동일인 지정의 중요한 선례가 되는 만큼 객관적이고 신중히 고민해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