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靑, 북한 6차 핵실험 공식 확인…"北 완전 고립 위한 모든 외교적 방안 강구"

청와대가 3일 북한의 핵실험을 공식 확인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오후 4시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 주재의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 회의 관련 브리핑에서 "북한이 오늘 우리와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를 무시하고 과거보다 더 강한 위력을 핵실험을 했다"며 "이에 대해 문 대통령 주재로 NSC를 3시까지 개최해 관련 상황을 평가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정의용 안보실장은 "문 대통령이 ICBM급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연이은 도발에 대해 국제사회와 함께 최고의 강한 응징 방안을 지시했다"며 "북한이 핵미사일 계획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비가역적인 방법으로 포기하고, 북한을 완전히 고립시키기 위한 안보리 결의 추진 등 모든 외교적 방법을 강구키로 했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 차원의 굳건한 방위 태세로 북한의 무모한 도발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해 만전의 대비태세를 갖출 것을 지시했다고 전 안보실장은 전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북핵시설과 미사일을 무력화하며 우리 군의 타격 능력을 과시하고 한미동맹 차원에서 미국이 보유하고 있는 강력한 전략자산을 전개하는 방안도 협의하기로 했다.
 
정 안보실장은 이날 북한 수소탄 실험과 관련해 맥마스터 미국 국가안보보좌관과 2차례 걸쳐 통화해 대책을 협의했고, 이른 시일 내에 양국 정상간 전화통화를 통해 강력한 공조 방안을 합의키로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