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지진, 美지질조사국은 5.6→6.3...합참은 5.6→5.7 상향

북한 핵실험장이 있는 함경북도 풍계리 위치 [중앙포토]

북한 핵실험장이 있는 함경북도 풍계리 위치 [중앙포토]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일대에서 3일 오후 지진이 감지된 가운데,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당초 지진의 규모를 5.6으로 발표했다가 6.3으로 상향 조정했다.
 
로이터, CNBC, CNN 등 해외 언론에 따르면 북한의 지진의 원인을 '폭발 의심'으로 발표한 중국의 중국 지진국 발표와 함께 USGS도 지진 리히터 규모를 높여 발표했다. 중국 지질국은 북한의 지진 규모를 6.3으로 밝혔다.
[사진 CNN 캡처]

[사진 CNN 캡처]

중국 측에 따르면 이번 지진의 깊이는 '0'㎞다.
 
합동참모본부도 이날 오후 추가 분석결과 발표를 통해 "오늘 북한 풍계리 일대에서 발생한 인공지진 규모를 5.6에서 5.7로 정정한다"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