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진핑, 복싱 자세 취하면서 “방금 자네 어퍼컷이 좋았다”

선수들 앞에서 권투자세 취하는 시진핑 주석[연합뉴스]

선수들 앞에서 권투자세 취하는 시진핑 주석[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권투를 배웠던 일화를 직접 소개했다.  

 
 중국 중앙(CC)TV는 지난 1일 ‘외교현장에 서서’라는 제목의 프로그램에서 다큐멘터리 ‘대국외교’(大國外交)의 영상을 인용해 시 주석의 운동관을 소개했다. 이 방송은 시 주석이 지난 2014년 8월 청소년 올림픽 개막을 앞둔 난징의 한 체육관을 찾아 자신이 젊은 시절 권투를 배운 적 있다며 지도하는 장면이 방영됐다.
 
 시 주석은 선수들 앞에서 복싱 자세를 취하면서 "젊었을 때 권투를 했었다. 방금 자네의 어퍼컷을 보니 꽤 좋았다. 우리 선수들이 어퍼컷을 잘 사용하지 않더라. 유럽 선수들은 어퍼컷이 상당히 위협적이고 스트레이트나 훅도 괜찮다"고 지도했다.
 
 시 주석은 2014년 2월 러시아 매체와 인터뷰할 당시 자신이 매일 수영을 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국가지도자로서 이미 몸을 국가에 헌신한 것 아니겠느냐. 업무가 과중한 상태지만 적절히 조이고 풀면서 일과 휴식을 잘 조율해야 한다. 나 같은 경우도 시간을 반드시 빼내 하루에 1㎞는 반드시 수영한다"고 전했다. 그는 "푸틴 대통령, 그리고 오바마 대통령과도 말해 보면 공통적으로 느끼는 것이 운동이 필요하다. 칼을 가는 일이 땔나무 하는 일을 지체시키지는 않는다. 시간을 빼 조금이라도 운동하지 않으면 언젠가는 무너지고 만다. 그들도 모두 한마음으로 웃곤 했다"고 소개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