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동민이 '정신과 치료' 받을 정도로 힘들어 한 악플의 수위

[중앙포토]

[중앙포토]

개그맨 장동민이 자신과 가족, 자신의 지인들에 대해 심한 욕설 등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 100여명에 대해 모욕죄로 고소장을 제출한 가운데 장동민 측 소속사가 그동안 달린 악의적인 댓글의 수위를 공개했다.  
 
소속사 코엔스타즈는 1일 서울강동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한 사실을 밝히면서 "악플러들의 언사는 이미 묵과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며 "장동민은 자신의 방송 퇴출을 부추기거나 자살을 원한다는 댓글 등으로 심리적 압박을 받았고 오랫동안 정신과 치료와 상담을 병행했다"고 밝혔다.
 
코엔스타즈가 밝힌 악성댓글의 일례로는 "***로 도려내자", "**시름 느검마(너희 엄마) **에서 태어나지 말아야 했어", "장동민 엄마**", "***는 그냥 혀랑 이빨을 죄다 뽑아버려야돼", "갸***걸레***협동민미친**거", "****로 찍어 죽여버리고 싶음",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암에 걸려서 죽길 빌어" 등이다.  
 
소속사는 "일부 남성혐오 사이트에서 장동민을 '한남충(한국 남성을 낮잡아 이르는 말)'의 대명사로 지목해 확인되지 않은 루머를 퍼뜨리고, 이런 악의적인 댓글들이 온라인 상에서 대두되고 있는 남녀간의 성대결로 변질되고 있다는 점에서 사태의 심각성을 느끼고 있다"며 이번 강경대응 조치의 이유를 설명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