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짐 내려놓는다"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 자진 사퇴 [전문]

이유정 헌법재판관 재판관 인사청문회가 지난달 2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렸다. 이 후보자가 답변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이유정 헌법재판관 재판관 인사청문회가 지난달 2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렸다. 이 후보자가 답변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주식 투자로 거액의 이익을 거둬 미공개정보 이용 의혹과 함께 적절성 논란에 휩싸인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가 결국 자진해서 사퇴했다.  

 
이 후보자는 1일 헌법재판소를 통해 '헌법재판소 후보자직을 사퇴하며'라는 입장문을 통해 "오늘 이 사건부로 헌법재판관 후보자로서의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다음은 이 후보자 사퇴 입장문 전문이다.  
 
헌법재판관 후보자직을 사퇴하며
 
안녕하세요.  
 
헌법재판관 후보자 이유정입니다.
 
그동안 저와 관련하여 제기된 의혹, 특히 주식거래와 관련하여 제기된 의혹에 대하여는 청문회 과정을 통하여, 또 별도의 입장문을 통하여 자세히 설명해 드린 바와 같습니다.
 
주식거래와 관련하여 제기된 의혹들, 제가 미공개정보를 이용하여 불법적인 거래를 하였다는 의혹들은 분명 사실과 다름을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그러나 그와 같은 설명과는 별도로, 그런 의혹과 논란마저도 공직 후보자로서의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습니다. 그에 대하여는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저는 오늘 이 시간부로 헌법재판관 후보자로서의 짐을 내려놓고자 합니다.
 
저의 문제가 임명권자와 헌법재판소에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은 제가 원하는 바가 아니며, 제가 생각하는 헌법재판관으로서 역할도 아니라고 판단하였습니다.
 
저의 사퇴로 인하여 헌법재판소의 다양화라는 과제가 중단되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
 
2017. 9. 1.
 
이  유  정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