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힐러리의 오버...북투어 최고 입장료 2000달러

힐러리 클린턴 [AP=연합뉴스]

힐러리 클린턴 [AP=연합뉴스]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부 장관이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의 감상과 회한을 담은 회고록 '무슨 일이 일어났나(What happend)'를 홍보하기 위한 '북 투어'를 오는 18일(현지시간) 시작한다.

대선에서 유세 부족했거나 패배한 곳 위주로 북투어 실시
"대선패배 잊고 책 이용 또다시 돈 잔치 벌인다"'비판도

 
'힐러리 클린턴 라이브'리 이름을 붙인 이번 투어는 수도 워싱턴을 시작으로 캐나다 토론토, 일리노이주 시카고, 조지아주 애틀랜타, 미시간주 앤 아버, 위스콘신주 밀워키 등 그동안 클린턴 전 장관이 유세에 적극적이지 못했거나 지난 대선에서 패배한 곳을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미 언론들은 "12일 출간 예정인 회고록이 이미 사전 판매에서 베스트셀러에 오른 것처럼 북 투어 역시 성황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다만 이번 출판을 또 '돈 잔치'로 이끌고 있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힐러리 자서전

힐러리 자서전

폭스뉴스는 "이번 북 투어의 VIP 좌석의 입장료가 이미 평균 2000달러(약 226만 원)를 넘어섰다"고 보도했다. 토론토 북투어의 경우 VIP석 입장료가 2375 달러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VIP석의 경우 가장 앞좌석 2곳과 클린턴의 사인이 적힌 회고록 1권, 그리고 클린턴과 함께 사진을 찍을 기회가 제공된다. 가장 싼 입장권은 50달러였다. 폭스뉴스는 "지난 대선 월가에서의 고액 강연료가 문제됐던 것 처럼 클린턴이 이번 자서전 출판을 돈벌이의 일환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아직까지 정신을 못차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앞서 클린턴은 지난달 23일 MSNBC 방송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자서전 일부를 발췌해 공개했다. 그는 발췌본에서 지난해 10월 세인트루이스 워싱턴대학에서 열린 2차 TV토론 당시 경쟁자였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뒤에 바짝 붙어서 뒷목에 입김을 불어넣는 바람에 '닭살'이 돋을 만큼 불쾌했다고 회상했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