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과·수능 미스매치 졸속행정” vs “시간 더 들여 입시개혁 할 기회”

31일 교육부가 수능 개편안 확정을 내년 8월로 미루겠다고 발표하자 교사·교육시민단체들은 “졸속 행정” “입시 개혁 기회”라며 엇갈린 반응을 내놓았다.
 

교사·교육시민단체 엇갈린 반응
“김상곤 부총리 사과하라” 목소리도

환영의 뜻을 밝힌 쪽은 2안을 지지했던 교사와 시민단체다. 교원단체 좋은교사운동의 김영식 정책위원장은 “교육부가 보다 폭넓은 의견 수렴을 전제로 1년 유예한다고 하니 다행스럽다”며 “수능 개편의 방향과 방식에 대한 치열한 논의가 진행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교조는 이번 개편안 유예를 “입시 개혁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교조를 포함해 40여 개 교육단체가 연대한 ‘새로운 교육체제 수립을 위한 사회적교육위원회’는 “교육개혁 대토론과 사회적 합의를 위한 반전의 계기가 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교육시민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의 안상진 소장도 “향후 수능 개편과 대입 전반의 문제를 함께 논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반면 1안을 지지했던 측에선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이 우세했다. 김재철 한국교총 대변인은 “교육부의 1년 유예로 현재 중3은 2015 개정교육과정으로 공부한 뒤 2009 교육과정과 동일한 수능을 치르게 됐다. 이는 교육과정과 수능의 ‘미스매치’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라고 비판했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사과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수능 전 과목 상대평가를 주장하는 시민단체 공정사회를위한국민모임의 이종배 대표는 “졸속 행정으로 국민에게 혼란과 고통을 안겨 준 점에 대해 김 부총리가 석고대죄의 심정으로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1년 유예는 학생·학부모의 염원인 수능 전 과목 상대평가와 대입 정시 확대를 교육부가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의미”라고 비판했다.
 
입시업체들은 “현 중3은 내신과 수능, 학생부 비교과활동 등을 고루 준비해야 하는 ‘삼중고’에 여전히 시달릴 수밖에 없고, 절대평가 확대를 대비하고 있던 중2 학생과 학부모들까지 혼란에 휩싸이게 됐다”고 분석했다.
 
이만기 유웨이중앙교육 교육평가연구소장은 “2022학년도부터 고교학점제나 성취평가제 등 대입제도 전반의 변화가 함께 이뤄지면 더 큰 혼란을 겪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