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7 범죄예방 한마음대회] 이들이 심은 사랑, 청소년에게 아늑한 나무 그늘로

박상기 법무부 장관(오른쪽)이 31일 ‘2017 범죄예방 한마음대회’에서 조남길 전 동양임포트 회장에게 국민훈장 모란장을 수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박상기 법무부 장관(오른쪽)이 31일 ‘2017 범죄예방 한마음대회’에서 조남길 전 동양임포트 회장에게 국민훈장 모란장을 수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법무부와 중앙일보·YTN이 공동 주최하는 제21회 ‘2017 범죄예방 한마음대회’가 과천시민회관 대극장에서 31일 열렸다. 어려운 형편의 이웃을 돕고 청소년 선도, 출소자 계도에 힘써 온 자원봉사자(법사랑위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법무부·중앙일보·YTN 공동주최
정부 포상·자원봉사상 수여

 
올해 국민훈장 모란장은 26년간 선도 조건부 기소유예 대상자 청소년 50여 명을 지원한 조남길(75)씨가 수상했다. 범죄예방 자원봉사상 대상은 23년간 비행 청소년들과 다문화 가족을 보살핀 송화선(74)씨에게 수여됐다. 이들을 포함해 총 24명이 훈장, 대통령 표창 등 정부포상을 받았고 법사랑위원 11명은 범죄예방 자원봉사상을 받았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축사에서 “오늘 누군가가 그늘에 앉아 쉴 수 있는 것은 오래전 다른 누군가가 심은 나무 덕분이다”는 워런 버핏의 명언을 인용했다. 박 장관은 “위원들의 사랑과 헌신이 미래세대가 편히 쉴 수 있는 아늑한 나무 그늘이 된다”고 말했다. 김교준 중앙일보 대표이사는 “처벌 강화가 능사가 아니다. 사회의 관심을 바탕으로 한 예방활동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청소년과 소외계층을 돕는 것은 중요한 사회적 공헌이다”고 말했다.
 
행사에는 박 장관과 김 대표이사를 비롯해 김호성 YTN 총괄상무, 신정택 법사랑위원 전국연합회장 등 법사랑위원 1000여 명이 참석했다. 지난해 법사랑위원 1만4000여 명은 청소년 7749명을 선도하고 출소자 6702명의 취업을 알선해 사회 복귀에 힘을 보탰다. 도움이 필요한 청소년 5969명에게 26억1600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