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굿모닝내셔널]매일밤 불꽃축제 열리는 부산타워 야경 2배 즐기기

부산타워 꼭대기 층이 부산 바다를 배경으로 화려한 불꽃축제를 매일밤 즐길수 있는 명소로 떠올랐다.1973년 건립 당시 동양 최대의 관광 탑이자 부산의 랜드마크였던 부산타워는 44년 만인 지난 7월1일 첨단기술의 집합체로 재탄생했다.  
 

44년만에 재개장한 부산타워 첨단기술과 만나 매일 불꽃축제 볼 수 있어
부산 동구 증산전망대와 부산 동구 유치환 우체통서 내려보는 부산 야경 환상적

 
부산타워 전망대 유리창에 가상현실(AR) 영상을 구현하는 특수 필름이 부착돼 있기 때문이다. 오후 8시가 되면 불꽃축제 현장을 방불케 하는 ‘윈도 맵핑쇼’가 2분간 펼쳐진다. 15분 간격으로 오후 10시까지 이어진다.  
 
8월 31일 오후 7시 50분쯤 전망대 유리창 앞으로 관광객들이 모여들었다. 오후 8시 안내방송과 함께 불꽃축제가 시작됐고 곳곳에서 탄성이 터져 나왔다. 가족과 함께 이곳을 찾은 이희선(41)씨는 “형형색색의 불꽃이 소리에 맞춰 터지니깐 실제 불꽃축제를 보는 것 같았다”며 “아름다운 부산 야경에 첨단기술을 입히니 특별하게 와 닿는다”고 말했다.  
부산타워 전망대 모습. 이은지 기자

부산타워 전망대 모습. 이은지 기자

 
부산타워 1층에 들어서면 벽 한쪽에 부산과 과거와 현재 사진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태그 라이브 월이 이목을 끈다. 초고속엘리베이터 앞 벽면에는 부산의 상징인 바다와 동백꽃·오륙도·흑동고래를 미디어아트로 표현한 프로젝션 룸이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초고속엘리베이터를 타면 45초 만에 부산타워 꼭대기인 해발 120m까지 올라간다. 60층 건물 높이다. 부산타워 꼭대기는 32개의 대형 유리창이 원형으로 빙 둘러 부착돼 있다. 이 가운데 8개 유리창에 가상현실 영상을 구현하는 특수 필름이 부착돼 있다. 유리창 너머로는 부산항대교·영도대교·남항대교는 물론 산복도로를 끼고 있는 부산 시내와 바다 풍경이 한눈에 펼쳐진다. 부산 야경조망은 여기가 최고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화려한 야경을 감상하고 계단으로 한 층 내려오면 서울 남산에 있는 N서울타워를 찾은 관광객을 화상으로 실시간 만나볼 수 있다. 이들과 함께 미션을 수행하면 쿠폰을 받을 수 있다. 팝콘 무료제공부터 음료 할인권까지 다양하다.  
 
부산타워 전망대에 있는 커넥팅 타워에서 한 관광객이 미션을 수행하는 게임을 하고 있다. 이은지 기자

부산타워 전망대에 있는 커넥팅 타워에서 한 관광객이 미션을 수행하는 게임을 하고 있다. 이은지 기자

부산타워 말고도 부산 야경을 즐길 수 있는 곳이 있다. 버스를 타고 산 중턱에 건설된 산복도로를 올라가면 곳곳이 전망대다. 일제강점기와 6.25 전쟁을 거쳐 부산으로 몰려든 피란민들이 산 위에 올라 판잣집을 만들면서 자연스럽게 산복도로가 만들어졌다. 부산이 해양도시이지만 부산(釜山)이라는 지명 한자에 산(山)이 포함돼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부산 동구 좌천동에 있는 증산전망대는 엄청난 경사에 수백 개의 계단이 있지만 걱정할 필요는 없다. 엘리베이터가 설치돼 있기 때문이다. 증산전망대에서 부산 도심의 불빛을 바라보고 있으면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며 이룬 조화미에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부산 동구 좌천동에 있는 증산전망대의 모습. [사진 부산관광공사]

부산 동구 좌천동에 있는 증산전망대의 모습. [사진 부산관광공사]

부산 동구 초량동의 산복도로 중간에 위치한 부산컴퓨터과학고에서 내려다보는 야경 또한 아름답다. 학교 앞 정류장에 세워진 유치환 우체통이 전망대다. 유치환 시인이 부산고 교가를 작사하고, 경남여고 교장을 역임한 인연으로 '유치환 우체통'이라 이름 붙여졌다. 우체통은 장식이 아니다. 엽서를 넣으면 일 년 뒤 배달되는 진짜 우체통이다.  
부산 동구 초량동 부산컴퓨터과학고교 앞 정류장에 세워진 유치환 우체통. [사진 부산관광공사]

부산 동구 초량동 부산컴퓨터과학고교 앞 정류장에 세워진 유치환 우체통. [사진 부산관광공사]

 
9월 첫날이다.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면서 가을이 왔음을 알리고 있다. 야경을 보기 위해 지금 부산 산복도로 위를 걸어가도 땀에 젖지 않아 상쾌하다. 멋진 야경을 보기에 지금이 딱 좋은 계절이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관련기사
 
굿모닝 내셔널 더보기  
굿모닝내셔널

굿모닝내셔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