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셰프인척 매뉴얼] 봉골레보다 쉽고 맛있는 '00파스타' 만들기

제철 식재료를 사러 마트 진열대 앞에 섰지만 어떤 것을 골라야 할지 몰라 대충 고른 적 있나요. 남들이 사길래 따라 사 온 식재료를 어떻게 조리할지 몰라 난감했던 적은요. 검색해도 도통 무슨 소린지 몰랐던 적은 혹시 없나요. 걱정하지 마세요. ‘셰프인척 매뉴얼’이 그런 고민을 전부 해결해 드립니다. 셰프처럼 척척 신선한 식재료 고르는 법부터 손질·보관법 그리고 특별한 레시피까지 모두 공개합니다.  
 

어획량 많아 지난해보다 20% 저렴
불순물 거르는 모래집 손으로 떼내야
등딱지 볶은 후 끓이면 깊은 맛의 육수돼

금어기가 끝난 8월 말부터 꽃게 잡이가 한창이다. 올해는 어획량이 많아 지난해보다 20% 가격이 저렴하다.

금어기가 끝난 8월 말부터 꽃게 잡이가 한창이다. 올해는 어획량이 많아 지난해보다 20% 가격이 저렴하다.

가을 꽃게는 살이 통통하게 올라 꽃게탕이나 찜으로 많이 먹는다. 충청도와 전라도 서해안 등 주요 꽃게 산지에선 요즘 꽃게잡이가 한창이다. 덕분에 주요 마트와 수산시장에서 가을 햇꽃게를 만날 수 있다. 이마트에 따르면 꽃게 어획량이 늘면서 현재 꽃게 가격이 지난해보다 20~25% 정도 내리기도 했다. 더 플라자의 '세븐스퀘어' 김용수 수석 셰프가 꽃게로 특별한 요리를 만드는 레시피를 알려줬다. 꽃게 고르는 법과 손질법은 물론, 꽃게를 통째로 올려 먹음직스러운 파스타 만드는 법까지 원 포인트 레슨이다. 
 
고르기-등딱지 푸른빛 돌고 묵직한 것  
꽃게를 고를 땐 등딱지와 눈을 먼저 확인해야 한다. 등딱지가 푸른빛이 돌아야 신선한 것이다. 다른 생선과 마찬가지로 눈은 선명해야 하는데 터지거나 처져 있지 않아야 한다. 또 눈의 색은 등딱지와 비슷한 것이 좋다. 배 쪽에 있는 껍질인 배딱지에 손가락을 넣어보면 신선한지 알 수 있다. 살아있거나 죽은 지 얼마 지나지 않은 건 배딱지가 잘 분리되지 않기 때문이다. 또 들었을 때 묵직한 것이 좋다.
꽃게는 등딱지 색이 푸른 빛이돌고들었을 때 묵직한 것이 좋다.

꽃게는 등딱지 색이 푸른 빛이돌고들었을 때 묵직한 것이 좋다.

암놈과 수놈은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배딱지가 둥그런 것이 암게, 뾰족한 삼각형 모양이 수게다. 알을 밴 암게는 배딱지가 푸른색을 띤다.
 
손질하기-흐르는 물서 칫솔로 닦아야
살아있는 꽃게를 손질할 때 가위로 집게 발가락을 자르면 안전하다.

살아있는 꽃게를 손질할 때 가위로 집게 발가락을 자르면 안전하다.

게는 모래바닥에 살기 때문에 꼼꼼하게 닦아줘야 한다. 먼저 살아있는 꽃게를 손질할 땐, 양쪽의 집게 발가락을 한 개씩 자르면 안전하다. 이때 가위를 사용하면 편리하다. 다리 끝쪽 한마디와 더듬이 등도 가위로 자르면 부피가 작아져 조리하기 편리하다.
불순물이묻어있는 몸통의 잔털, 다리 사이를 흐르는 물에서 솔로 문질러 닦는다.

불순물이묻어있는 몸통의 잔털, 다리 사이를 흐르는 물에서 솔로 문질러 닦는다.

필요한 도구가 하나 더 있다. 바로 칫솔이다. 흐르는 물에서 솔로 꽃게 구석구석을 닦으며 불순물과 톱밥을 제거한다. 다리 사이사이와 잔털이 있는 쪽을 솔로 문질러 주면 쉽게 제거된다. 겉을 닦은 후에는 배딱지를 손으로 뜯어낸 후 똑같이 솔로 문질러 불순물을 제거한다. 마지막으로 등딱지와 몸통 사이에 손가락을 넣어 분리한다. 그리고 몸통에 붙어있는 모래집과 껍데기 위쪽에 있는 비닐 막을 손으로 떼어낸다. 생선의 아가미처럼 불순물을 걸러내는 역할을 하는 곳이기 때문에 반드시 제거하고 요리해야 한다. 
등딱지와 몸통을 분리한 후 몸통에 있는 모래집을 손으로 떼낸다.

등딱지와 몸통을 분리한 후 몸통에 있는 모래집을 손으로 떼낸다.

손질한 꽃게는 몸통을 4등분 또는 2등분 등 사용하고자 하는 목적에 따라 가위로 잘라 밀폐 용기에 넣어 냉동보관한다.  
 
봉골레보다 쉬운 꽃게 파스타
커다란 꽃게가 껍질째 담겨나오는 꽃게 파스타는 보기에도 먹음직스러워 보일 뿐 아니라 게 특유의 풍미가 살아있어 맛도 좋다. 특히 올리브오일 소스를 베이스로 하면 제철 맞은 꽃게 특유의 풍미를 즐기기 좋다.
꽃게 파스타에 필요한 재료(2인분)다.건면 180g는 따로삶아 준비한다.

꽃게 파스타에 필요한 재료(2인분)다.건면 180g는 따로삶아 준비한다.

만드는 법은 간단하다. 봉골레 파스타를 떠올리면 쉽다. 달궈진 팬에 올리브오일(2큰술)과 저민 마늘(6쪽)을 넣고 볶는다. 마늘 색이 연한 갈색으로 변하면 손질된 꽃게(2마리)껍데기와 몸통을 모두 넣고 볶는다. 여기에 화이트 와인을 반컵 넣고 함께 볶는다. 등딱지 색이 붉은 색을 띄면 꺼내 놓는다. 
올리브 오일에 꽃게, 마늘 등을 넣고 볶다가 등딱지는 꺼낸다. 여기에 삶은면과 면 끓인 물인 면수, 파마산치즈, 화이트 와인을넣고 볶는다.

올리브 오일에 꽃게, 마늘 등을 넣고 볶다가 등딱지는 꺼낸다. 여기에 삶은면과 면 끓인 물인 면수, 파마산치즈, 화이트 와인을넣고 볶는다.

그리고나서 팬에 삶은 파스타(건면 기준 180g)를 넣고 면수를 자작하게 부어준 뒤 파마산 치즈(1큰술)와 화이트 와인 1큰술을 넣는다. 다시 볶다가 마늘과 꽃게 향이 올라오면 소금·후추로 간을 맞춘다. 다만 간하기 전에 미리 맛을 봐야한다. 꽃게에서 나온 해산물 특유의 짭쪼름한 맛 때문에 소금을 조금만 넣어도 간이 잘 맞을 수 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그릇에 파스타와 꽃게 몸통, 등딱지를 올린 후 파슬리와 홍고추를 올려 마무리한다. 
파스타를 넣지 않고 꽃게와 마늘, 올리브오일 그대로 그릇에 담아 바게트 같은 빵과 함께 차려도 와인과 잘 어울린다.   
 
조개 대신 꽃게를 넣은 파스타. 꽃게 특유의 풍미때문에 감칠맛이 난다.

조개 대신 꽃게를 넣은 파스타. 꽃게 특유의 풍미때문에 감칠맛이 난다.

셰프 팁-남은 꽃게 껍데기 활용하기
손질하고 남거나 먹고 남은 꽃게 등딱지와 다리 등을 모아 볶은 후 끓이면 꽃게의 풍미가 살아있는 감칠맛 나는 육수를 만들 수 있다.

손질하고 남거나 먹고 남은 꽃게 등딱지와 다리 등을 모아 볶은 후 끓이면 꽃게의 풍미가 살아있는 감칠맛 나는 육수를 만들 수 있다.

김 수석 셰프는 "꽃게 요리를 할 땐 반드시 등딱지를 같이 사용하라"고 조언했다. 등딱지에서 게 특유의 풍미가 나오기 때문이다. 만약 찜이나 파스타에서 먹고 남은 등딱지·다리 끝부분도 육수 재료로 활용할 수 있다. 남은 부분을 팬에서 볶아 게의 풍미를 더욱 진하게 할 것. 이를 위해 볶을 땐 주걱으로 누르면서 부셔주는 게 좋다. 꽃게 특유의 향이 올라오면 물을 붓고 30~40분 정도 끓인다. 이를 식혀 면보에 거른 후 냉장고에 보관하면 된다. 찌개나 국을 끓일 때 물과 함께 넣으면 자연 조미료의 역할을 한다.  
관련기사
 
글=송정 기자, 사진·동영상=송현호 인턴기자 song.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