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남 여교사 아들 사진까지 유포…“연좌제냐” 논란

경남지방경찰청[사진 다음로드뷰]

경남지방경찰청[사진 다음로드뷰]

초등학교 6학년 학생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혐의로 구속된 경남 지역의 여교사의 사진과 가족 사항이 온라인에 무차별 유포되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해당 교사가 어린 아들을 안고 있는 사진까지 퍼뜨리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관련 글이 삭제됐지만 구글 등 해외 포털사이트에는 기록이 남아 있는 상태다. 해당 사진을 누르면 글로 연결되지는 않지만, 검색 단계에서는 노출되는 식이다.

 
 30일 매일경제는 경남지방경찰청 측이 “해당 여교사는 물론 가족들의 신원까지 노출되는 등 무분별한 신상 털기가 이뤄지고 있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매일경제에 따르면 사건과 관계가 없는 다른 여성의 사진도 유포되고 있어, 피해자가 경찰에 이를 신고하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이같은 소식에 “가족은 무슨 죄냐, 이건 아니야”, “무슨 연좌제냐”, “여교사가 저지른 죄는 정말 거리에서 돌을 던져 죽여야할 정도로 큰 죄다. 그러나 그 가족들은 대체 무슨 죄냐”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