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채동욱 "원세훈 판결, 사필귀정…국정원 조직적 선거 개입? 법치국가에서 있을 수 없는 일"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30일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은 것에 대해 "늦은 감이 있지만 다행"이라며 "사필귀정"이라는 평가를 내놨다.
 
채동욱 전 검찰총장. [중앙포토]

채동욱 전 검찰총장. [중앙포토]

채 전 총장은 박근혜 정권 초, 검찰총장으로서 국정원 댓글 사건의 수사를 지휘하다 황교안 당시 법무부 장관 등 상부와 마찰을 빚은 바 있다. 상부와의 마찰이 일었던 당시 채 전 총장의 혼외자 의혹이 불거졌고, 그로 인해 채 전 총장은 검찰총장 직에서 사퇴했다.
 
채 전 총장은 이날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이번 사건은 정보기관이 나서서 조직적으로 정치와 선거에 관여한, 법치국가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제대로 개혁이 돼 이런 일이 다시는 있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또 "국정원 개혁의 전기로 삼아 명실상부한 국민을 위한 국정원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