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원 개혁위, "댓글부대 팀장 '18명' 추가 확인"

검찰 직원들이 국정원댓글부대와 관련해 23일 오후 서울 방배동 양지회를 전격 압수수색 했다. 검찰 직원들이 압수품을 가지고 양지회 사무실을 나오고 있다. 임현동 기자.

검찰 직원들이 국정원댓글부대와 관련해 23일 오후 서울 방배동 양지회를 전격 압수수색 했다. 검찰 직원들이 압수품을 가지고 양지회 사무실을 나오고 있다. 임현동 기자.

국정원 개혁위원회가 국정원의 댓글사건과 관련해 추가 사실을 확인해 검찰에 수사를 권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혀왔다.  
 
국정원 개혁위는 30일 자체 조사 중 국정원 댓글사건과 관련해 이미 21일 수사를 의뢰했던 민간인 동원 외곽팀 팀장 30명 외에도 18명이 중간에 교체된 사실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조사 중인 30명의 민간인 댓글부대 외곽팀 팀장 외에도 18명의 교체된 팀장에 대한 수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최근 검찰은 국정원 개혁위가 공개한 조사 결과에 따라 이명박 정권 시절 국정원 사이버 외곽팀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이다. 개혁위는 이달 3일 국정원이 2009년 5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30개의 민간인 동원 외곽팀을 운영해왔다고 밝혔다.  
 
이때 외곽팀은 네이버, 다음 등 주요 포털사이트와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정권을 옹호하고 야권을 비방하는 여론조작 활동을 펼쳤다.
 
법원은 30일 원세훈 전 국정원장 파기환송심에서 관련 혐의를 모두 유죄로 판단, 검찰의 국정원 댓글부대 조사는 더욱 탄력을 받게 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