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먹거리 안전 국민 눈높이 비해 정부 대처 안일했나 되돌아 봐야”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살충제 계란과 유럽산 간염 소시지 등 최근 국민을 불안하게 만든 먹거리 문제와 관련해 “먹거리 안전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눈높이가 높은 것에 비해 정부의 대처가 안일하지 않나 되돌아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의 업무보고를 받기에 앞서 “안타깝게도 먹거리 안전사고가 잊을 만하면 터지고, 그때마다 내놓은 대책은 미봉적인 정책에 그치고 있어서 국민들의 불안감을 근본적으로 해소시켜 주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의 업무보고를 받기에 앞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의 업무보고를 받기에 앞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 대통령은 “농식품부는 국민의 안전한 식탁을 책임져야 하는 부처”라며 “이제는 본질적인 문제가 무엇인지를 짚어보고 근본적으로 체질을 개선해야 하겠다”고 했다.
 
이어 “특히, 축산물 안전 문제가 계속 문제가 되고 있는데 열악한 공장형 밀집사육 환경을 개선하지 않으면 가축질병 억제와 축산물 안전 확보도 불가능 하다”며 “동물 복지형 축산이 시대적 추세가 되고 있는 만큼 얼마나 많이 생산하느냐가 아니라, 어떻게 키우고 생산하느냐로 축산업의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고는 “농축산업의 근본적 체질 개선을 해서 국민의 신뢰 회복을 위해 부처의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20년 전으로 후퇴한 쌀값, 도시민의 60%에 불과한 농가소득, 40세 미만 농가 경영주 1%라는 열악한 농촌 현실에 더하여 가뭄과 같은 자연재해, 조류독감과 계란파동 등으로 농업인들의 어려움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라며 “생명산업인 농업이 홀대받은 나라가 선진국이 된 사례는 없다”고 했다.
 
해양수산부와 관련해선 “바다를 책임지는 해수부는 지금보다 미래가 더 중요한 부처”라며 최근 국무회의에서 김영춘 해수부 장관이 북반구와 남반구를 뒤집은 세계지도를 보여준 얘기를 꺼냈다. 문 대통령은 “지도를 뒤집어 보면 우리 앞에 아주 광활한 바다가 놓여 있다”며 “역사적으로도 바다로 나갔을 때 우리 민족은 번성했고, 바다를 멀리했을 때 국력이 쇠하여 망국의 비운을 맞기도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바다가 우리의 자원이고 국력이고 미래”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해운 산업은 우리가 충분히 역량을 가지고 있는 분야지만 지금 과거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을 겪고 있다”며 ▶위기에 빠진 조선업과 해운업 ▶수산업의 위축 등을 언급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농식품부와 해수부는) 힘 없는 부처가 아니라 국가의 미래를 위한 가장 중요한 일을 하는 부처”라거나 “농식품부는 우리 농업과 농촌을 지키는 최후의 보루”라거나 격려도 잊지 않았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