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먹거리 안전사고 잊을 만하면 터지는데 미봉책만"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대해 “안타깝게도 먹거리 안전사고가 잊을 만하면 터지고 그때마다 내놓은 대책은 미봉책에 그쳐 국민 불안감을 근본적으로 해소해 주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농식품부 업무보고에서 “먹거리 안전에 대한 국민 관심과 눈높이가 높은 데 비해 정부 대처가 안일하지 않았나 되돌아봐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의 업무보고를 받기에 앞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의 업무보고를 받기에 앞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 대통령은 “특히 축산물 안전문제가 계속 문제가 되는데, 열악한 공장형 밀집 사육 환경을 개선하지 않으면 가축 질병 억제와 축산물 안전 확보도 불가능하다”며 “얼마나 많이 생산하느냐가 아니라 어떻게 키우고 생산하느냐로 축산업의 패러다임을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20년 전으로 후퇴한 쌀값, 도시민의 60%인 농가소득, 40세 미만 농가 경영주 1%라는 열악한 농촌 현실에 더해 자연재해, 조류독감, 계란 파동 등으로 농업인의 어려움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라면서 농가소득 안정과 농촌의 일자리 창출도 당부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