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농어촌공사, 태국이어 이란에 스마트물관리시스템 수출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정승)가 이란 정부(쿠제스탄주 수전력청)에 ICT 기반 스마트물관리시스템(SWMS:Smart Water Management System) 시범사업을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이란에 수출하게 된 스마트물관리시스템은 ICT 기술을 기반으로 수자원의 효율적 관리와 홍수관리 예측에 활용하는 사업이다.  
 
연평균 강우량이 200mm수준인 이란의 쿠제스탄주 일원의 수자원 배분과 홍수 예‧경보 시스템을 구축을 통해 물 부족 문제 등 해결에 활용하게 된다.  
 
주요 사업내용으로는 칼커강 유역 수리·수문조사를 통한 모니터링 시스템 및 물관리 프로그램 개발, 쿠제스탄주 내 5대강 유역의 수자원현황조사와 이와 연계한 물 관리 마스터플랜 수립, 가뭄 예경보 등 기상예측시스템 개발이다.  
 
계약기간은 2017년 8월부터 2018년 8월까지 1년이며, 미화 257만 달러이다.  
 
이번 계약이 성사된 배경에는 2015년 수주한 태국 쁘란부리(Pranburi) 원격관측 물관리시스템 설치사업의 성공과 세계적으로도 보기드믄 자체설계와 시공이 가능한 농어촌공사의 인력구성, 개도국과의 지속적인 물관리 기술교류로 세계적인 네트워크가 형성된 결과이다.  
 
농어촌공사 관계자는“전세계적인 기후변화 영향으로 가뭄과 홍수에 대응한 과학적 물관리 필요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추세에 있어 시장규모는 점점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번 이란정부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통해, 세계 물관리 시장 진출의 교두보로 활용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공사는 물관리 분야 국내 중소기업과 동반 진출함으로서 민간기업의  경영여건 개선과 해외시장 진출 지원할 계획이며, 올 11월 멕시코에서 개최되는 국제관개배수위원회(International Commission on Irrigation and Drainage)에도 국내기업과 참여하여 스마트물관리시스템에 대한 소개할 예정이다.  
 
정승 사장은“현재 시장 초기 단계인 스마트물관리분야 진출을 위해 개도국 정부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한편, 국내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지원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