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TV로 영상통화하고 어학 공부하는 아이들…불붙는 '키즈 시장'

TV로 부모님과 영상 통화하고 유튜브 키즈 채널로 중국어도 공부하고….
인터넷 망을 이용해 TV를 시청하는 IPTV 가입자가 1300만 명에 달한 가운데 영·유아와 어린이 시청자를 겨냥한 키즈 콘텐트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LG유플러스, '유튜브 키즈' 콘텐트 U+tv에 독점 공급하기로
IPTV에서 어린이 콘텐트 이용하는 비중 50%가까이 높아져

 
LG유플러스의 IPTV서비스인 'U+tv'는 장기 고객인 어린이들과 부모들을 잡기 위해 구글, 유튜브와 손잡았다. LG유플러스는 30일 구글의 어린이 전용 애플리케이션 ‘유튜브 키즈’를 U+tv ‘아이들나라’에 기본 탑재한다고 밝혔다. IPTV를 신청하면 TV에 셋톱박스를 달게 되는데 U+tv의 경우 이 셋톱박스의 운영체제(OS)가 구글의 안드로이드다. 이 셋톱박스에 구글이 인수한 유튜브의 어린이 전용 앱 '유튜브 키즈'를 기본 탑재함으로써 별도의 다운로드 없이, TV를 켜서 곧바로 어린이용 콘텐트를 이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유튜브의 키즈 콘텐트는 전세계에서 800만명이 시청하는 인기 콘텐트다.
30일 오전 서울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어린이 모델들과 돈앤더슨 구글 유튜브 아태지역 패밀리앤 러닝파트너십 총괄이 'U tv 유튜브 키즈'를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유튜브의 어린이 특화 애플리케이션 '유튜브 키즈' 서비스를 IIPTV 유아서비스 플랫폼 'U tv 아이들나라'에서 안드로이드TV 버전으로 기본 탑재해 선보인다고 밝혔다. 오종택 기자

30일 오전 서울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어린이 모델들과 돈앤더슨 구글 유튜브 아태지역 패밀리앤 러닝파트너십 총괄이 'U tv 유튜브 키즈'를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유튜브의 어린이 특화 애플리케이션 '유튜브 키즈' 서비스를 IIPTV 유아서비스 플랫폼 'U tv 아이들나라'에서 안드로이드TV 버전으로 기본 탑재해 선보인다고 밝혔다. 오종택 기자

특히 외국어 동영상이 관심을 끈다. 전 세계 아이들이 즐겨보는 인기 유튜브 영상을 영어는 물론 중국어ㆍ일본어ㆍ스페인어로 즐길 수 있어서다. 아직 글을 읽지 못하는 어린이들을 위해서는 음성으로 영상을 찾을 수 있는 음성 검색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LG유플러스가 ‘아이들나라’라는 유아 전용 콘텐트 플랫폼을 선보였다. 리모콘에서 전용 버튼을 누르면 곧바로 아이들나라로 접속할 수 있다. 영재 부모ㆍ육아 전문가ㆍ아동 심리 전문가들이 추천한 인기 캐릭터 콘텐트를 즐길 수 있고, 부모와 영상 통화가 가능한 ‘전화 놀이 서비스’, 눈의 피로감을 방지해주는 시력보호 모드도 이용할 수 있다.
30일 오전 서울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어린이 모델들과 돈앤더슨 구글 유튜브 아태지역 패밀리앤 러닝파트너십 총괄이 'U tv 유튜브 키즈'를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유튜브의 어린이 특화 애플리케이션 '유튜브 키즈' 서비스를 IIPTV 유아서비스 플랫폼 'U tv 아이들나라'에서 안드로이드TV 버전으로 기본 탑재해 선보인다고 밝혔다. 오종택 기자

30일 오전 서울 LG유플러스 용산사옥에서 어린이 모델들과 돈앤더슨 구글 유튜브 아태지역 패밀리앤 러닝파트너십 총괄이 'U tv 유튜브 키즈'를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유튜브의 어린이 특화 애플리케이션 '유튜브 키즈' 서비스를 IIPTV 유아서비스 플랫폼 'U tv 아이들나라'에서 안드로이드TV 버전으로 기본 탑재해 선보인다고 밝혔다. 오종택 기자

 
IPTV를 통해서 어린이 전용 콘텐트를 이용하는 비중은 갈수록 높아지고 추세다. U+tv는 44.5%, SK브로드밴드의 btv는 46%, KT의 올레tv도 30%를 넘었다. IPTV 사업자들이 차별화된 키즈 콘텐트를 확보하는 데 공을 들이는 이유다.
 
가장 많은 IPTV 가입자(577만명, 2016년 기준)를 확보한 KT는 5월 VR(가상현실) 기술을 어린이 콘텐트와 결합한 ‘TV쏙 서비스’를 출시했다.  
지난 5월 어린이들이 뽀로로와 핑크퐁 등 캐릭터 인형들과 IPTV 및 스마트폰 기반의 '하이퍼 VR 서비스'를 선보이며 율동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 5월 어린이들이 뽀로로와 핑크퐁 등 캐릭터 인형들과 IPTV 및 스마트폰 기반의 '하이퍼 VR 서비스'를 선보이며 율동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우리 아이가 TV 속으로 쏙 들어간다는 뜻의 ‘TV쏙’은 VOD(주문형 비디오) 영상과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아이 영상을 실시간으로 합성해 보여준다. 거실에서 뛰어노는 어린이와 캐릭터가 같은 화면에서 보여지는 이 서비스는 KT의 ‘실시간 객체 추출 및 합성 기술’을 통해 구현된다.
한국은 물론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은 한국산 애니메이션 캐릭터 ‘뽀로로’ [사진 중앙포토]

한국은 물론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은 한국산 애니메이션 캐릭터 ‘뽀로로’ [사진 중앙포토]

 
‘뽀통령’ 뽀로로에 투자한 바 있는 SK브로드밴드는 뽀로로 만화가 새 시리즈로 나올 때마다 첫 2년간 자사 IPTV에서만 볼 수 있게 독점 공급한다. 로보카 폴리, 라바 등 인기 애니메이션들도 독점 공급하면서 유아 시청자들을 공략하고 있다.
 
IPTV 사업자들이 어린이 전용 콘텐트에 심혈을 기울이는 이유는 모바일(스마트폰)을 통한 콘텐트 소비가 급증하는 환경에서도 어린이들은 여전히 TV를 시청하는 주요 고객이기 때문이다. 부모들 역시 자녀를 위한 콘텐트 구입에는 비교적 지갑을 잘 여는 편이다. IPTV 업계가 현재 무료로 제공하는 어린이 콘텐트가 많은 이유도 낱개 콘텐트로 작은 수익을 올리는 것보다는 더 많은 어린이 IPTV 고객을 확보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더 도움이 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당장 유료 결제로 전환하는 것보다는 키즈 플랫폼을 확대해서 잠재 가입자를 늘려가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강조했다.
 
업계에서는 어린이 전용 콘텐트의 성공 요건으로 교육 효과와 함께 안전한 돌보기 기능을 꼽는다. 이를 고려한 서비스도 출시되고 있다. U+tv는 부모가 집 밖에서 어린이의 TV 시청을 확인하고 제어할 수 있는 ‘키즈케어’ 기능을 선보였다. 부모들은 10분에 한번씩 아이들이 보는 TV 화면의 캡처 장면을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