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축구대표팀, '빨간 상의-파란 스타킹'으로 이란전 나선다

 
축구대표팀 권창훈이 빨간색 상의에 파란색 스타킹을 착용하고 있다. 한국은 31일 이란전에 빨강 상의-파랑 스타킹 조합으로 나선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축구대표팀 권창훈이 빨간색 상의에 파란색 스타킹을 착용하고 있다. 한국은 31일 이란전에 빨강 상의-파랑 스타킹 조합으로 나선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축구대표팀이 사상 최초로 빨간색 상의에 파란색 스타킹을 착용하고 이란전에 나선다.  
 
대한축구협회는 "31일 오후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이란전에 한국대표팀이 빨강 상의-빨강 하의-파랑 스타킹을 입고 출전한다"고 30일 밝혔다.  
 
그동안 대표팀은 주 유니폼인 빨간색 상의를 입을 경우 빨간색 스타킹을 착용해 왔다. 또 과거에 보조 유니폼으로 파란색 상의를 입을 때 파란 스타킹을 신은 적은 있었다. 하지만 빨강 상의-파랑 스타킹 조합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축구대표팀은 31일 이란전에 빨간색 상의에 파란 스타킹을 신고 나선다. 태극무늬를 연상시키는 빨간색-파란색 조합으로 태극전사의 위용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한국축구대표팀은 31일 이란전에 빨간색 상의에 파란 스타킹을 신고 나선다. 태극무늬를 연상시키는 빨간색-파란색 조합으로 태극전사의 위용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대표팀은 지난 21일 소집한 뒤 파란색 스타킹을 신고 훈련을 해왔다. 대표팀은 전통의 '태극 무늬'를 연상시키는 빨간색-파란색 조합으로 태극전사의 위용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이재철 대표팀 미디어 담당관은 "물러설 수 없는 한 판을 앞두고 각오도 새롭게 다지고, 태극전사의 자긍심을 더욱 고취하려는 의도로 스타킹 색상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6만명 이상의 관중이 경기장을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대한축구협회는 서포터스 붉은 악마와 함께 경기 시작 1시간 전인 오후 8시부터 대대적인 응원을 펼친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