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워너원 라이관린 발언에 대만인 비난 쇄도

대만 출신 아이돌 멤버가 라디오 방송에서 자신을 '중국 대만' 출신이라 언급해 대만 네티즌들이 뿔났다.
라이관린(왼), 대만 국기(오)[사진 YMC 엔터테인먼트, 네이버]

라이관린(왼), 대만 국기(오)[사진 YMC 엔터테인먼트, 네이버]

 
이에 대해 대만 네티즌들의 비난이 퍼지고 있다고 대만 싼리방송(三立電視) 등 현지 언론이 30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워너원은 지난 28일 KBS 라디오 'KISS THE RADIO'에 출연했다. 당시 대만 출신 멤버 라이관린이 자신을 '중국대만' 출신이라 소개했다. '중국 대만' 발언에 대해 대만 네티즌들은 "저 발언은 무시할 수 없다"라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라이관린. [사진 YMC 엔터테인먼트]

라이관린. [사진 YMC 엔터테인먼트]

 
라이관린의 '중국 대만' 발언은 순식간에 대만 네티즌들 사이에 퍼졌다. 심지어 지난 3월 공개된 친필 메시지에도 '중국 대만'이라 쓴 것이 재조명받기도 했다.
 
친필 메시지가 화제가 된 당시에는 "한국어에 익숙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여론이 있어 사태가 커지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 '중국 대만' 언급은 라디오에서 직접 말한 내용인 탓에 비난이 줄어들지 않고 있다.
 
한편 중국 네티즌들은 정반대의 반응을 보인다. 라이관린을 '작은 오빠'라 부르기도 하며 "중국 대만 네 단어는 문제없다"는 분위기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